김광현, 복귀 임박…시뮬레이션 게임서 5이닝 소화

restmb_allidxmake (2)

허리 통증으로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로스터에서 제외됐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복귀 준비가 수월하게 진행되고 있다.

김광현은 6일(이하 미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단 스프링캠프 훈련 구장에서 같은 팀 타자들을 상대로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했다. 이날 김광현은 5이닝 동안 총 68개의 공을 던지면서 자신의 몸 상태를 점검했다.

‘폭스 스포츠 미드웨스트’의 짐 헤이스에 따르면 김광현은 2피안타 1볼넷 6탈삼진을 기록했다. 직구 구속은 최고 90마일(약 144.8㎞)까지 나왔다.

스프링 캠프 기간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 김광현은 팀 훈련에서 제외돼 제대로 된 시즌 준비를 하지 못했다. 천천히 몸 상태를 끌어올린 김광현은 지난달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 때 팀의 2번째 투수로 등판, 2이닝 3피안타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개막을 앞두고 김광현을 부상자 명단에 올리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차근차근 단계를 밟았던 김광현은 지난 1일 시뮬레이션게임을 소화하며 공 51개를 던졌다. 이어 이날 5이닝을 던지면서 서서히 로스터 진입을 앞두고 있다.

앞서 마이크 쉴트 감독은 “김광현은 6일 시뮬레이션게임 후 팀과 함께 세인트루이스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7일까지 마이애미와 3연전을 치른 뒤 8일부터 14일까지 세인트루이스에서 밀워키 브루어스, 워싱턴 내셔널스와 각각 3연전을 갖는다. 김광현은 6연전 중 한 경기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