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무용수들의 뮤즈’ 등극…솔로곡 ‘라이’, 창작발레로 재탄생

방탄소년단 지민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 지민이 ‘무용수들의 뮤즈’로 떠올랐다.

러시아의 유명 발레단인 마린스키 발레단의 솔리스트 마리아 호레바(Maria Vladimirovna Khoreva)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지민의 솔로곡 ‘라이’(Lie)의 창작 발레 영상을 게재했다.

마리아 호레바는 “지민의 모든 곡에 매력이 있지만 이 곡(라이)은 아주 개인적인 것 같다”며 지민의 솔로곡 ‘라이’를 우아한 발레 동작으로 표현했다.

방탄소년단 지민

호레바는 앞서 “지민의 춤에 감동했다”며 방탄소년단의 ‘블랙스완’을 커버했으며, 지민의 솔로곡 ‘필터’(Filter)까지 발레 안무로 선보였다.

지민은 현대무용을 전공, 순수예술과 대중음악의 안무를 모두 소화하는 멤버로, K팝 업계는 물론 무용수들에게도 깊은 감명을 안기고 있다.

보스턴 발레단의 에리카 고스(Ericka Goss)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민의 현대무용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며 “지민은 ‘완벽주의자’”라고 말했다.

일본인 발레 전문 무용수 야마카이는 “그냥 춤이 아닌 무용 예술이다. 단점이 없다. 모든 걸 잘한다”고 극찬했으며, 국내 전공자들 또한 “춤추는 사람이 보기에도 아름답다”며 지민을 ‘고수’, ‘꾼’ 등으로 표현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