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6% “문 대통령, 국정운영 기조 수정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야권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국정운영이 ‘수정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5∼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에게 보궐선거 이후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성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86%가 ‘일부 또는 전면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일부 정책 수정’은 51%, ‘전면 수정’은 35%였다. ‘기존 국정운영 방향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5%에 불과했다. 모름·무응답은 9%였다.

향후 국정운영 중점 과제에 대해서는 경제 활성화가 29%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부동산 시장 안정이 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백신확보가 23%, 야당과의 협치 10%, 복지와 분배정책 7% 등의 순이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0%가 ‘잘못하고 있다(매우 잘못함 46%, 잘못하는 편이다 34%)’고 답했다. ‘잘하고 있다(매우 잘하고 있다 2%, 잘하는 편이다 13%)’는 응답은 15%에 머물렀다.

세부적으로 부동산 정책의 잘못된 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가 ‘정부의 정책 실패로 인한 부동산 가격 상승’을 꼽았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 공직자들의 불법투기는 31%, 국민 정서와 다른 여권 인사의 거래는 6%였다.

해당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