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영국 내 백신 물량 부족에도 호주로 몰래 배송 논란

AstraZeneca COVID-19 vaccine. [REUTERS/Yves Herman]

[헤럴드경제] 아스트라제네카(AZ)가 영국 내 백신 물량 부족 사태에도, 영국에서 제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십만 회 접종분을 호주로 배송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8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AZ 코로나19 백신 70여만회분이 영국에서 호주로 배송됐지만, 제조처는 논란 회피를 위해 이를 비밀에 부쳤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보도했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영국 정부로선 기업들로부터 계약된 물량을 받는지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배송된 점을 부인하진 않았지만 영국 정부가 보낸 것은 아니라고 했다.

호주 정부는 지난 2월 28일 영국산 백신 30만회분을 받았다. 이는 유럽연합(EU)이 백신 수출 제한 규정을 도입하고 한 달 뒤였으며 당시 호주는 “해외”에서 왔다고만 설명했다. 지난달엔 이탈리아 정부가 호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5만회분 수출을 막기도 했다.

스콧 모리스 호주 총리는 이날 혈전 우려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계획엔 변화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