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30년만기 금리 3%대로 하락 갈아타기·신규 대출 수요 증가 여부 관심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가 3% 대로 하락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또 현실화됐다. 이 수치는 전주보다 0.15%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2013년 6월 20일 3.93%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며 올 1월 4.53%였던 것과 비교하면 0.5%포인트 이상 하락한 것이다.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 하락이 주택 거래 활성화로 이어질지 관심을 끌고 있다. 월 스트리트저널은 19일 모기지금융회사인 프레디 맥의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가 지난 16일 3.97%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모기지은행연합(MBA)이 발표한 모기지 평균 금리도 4.2%로 역시 2013년 6월 이후 가장 낮았다. 모기지 금리가 하락한 것은 전문가들의 예상과 반대였다. 대부분 전문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인상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면서 20년 장기 평균인 6%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유럽의 경기침체 우려와 에볼라의 확산, 극단주의 이슬람단체 이슬람국가(IS)의 확장 등으로 모기지 금리가 내려갔다. 즉 대외적인 악재에 부담을 느낀 주식 투자자들이 주식을 팔고 대신 미국 국채에 투자를 하면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하락했다. 모기지 금리에 영향을 주는 10년 만기 미국 국채의 수익률은 한때 2%가 무너지기도 했다. 모기지 금리 하락은 우선 ‘금리 갈아타기’ 수요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과거 높은 금리로 은행과 계약한 집주인들이 이자 부담을 줄이려고 은행과 상담할 가능성이 크다.

리얼터닷컴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조너던 스모크는 “한 세대 동안 이렇게 낮은 금리를 보는 것은 이번이 거의 마지막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갈아타기를 할 경우 은행들이 서류작업에 수수료를 요구하기 때문에 이자 감소분과 수수료 지출금액을 비교해야 한다. 은행으로부터 5.5%의 금리에 20만 달러를 대출받은 경우 4% 금리로 갈아타면 한 달에 180달러를 절약하지만 서류작업에 대략 2천500 달러를 줘야 한다. 14개월이 지나야 갈아타기로 인해 이익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낮은 금리는 새로 집을 사려는 사람들의 대출 부담을 줄여 준다. 이에 따라 감소세로 반전된 미국의 기존 주택 거래를 다시 증가세로 돌려놓을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하지만 모기지 금리가 하락했다고 해서 기회라고만 판단하는 것은 잘못된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이번 금리 하락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실제로 침체가 현실화된다면 개인의 수입이 줄어들고 이자를 부담하기가 어려워지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