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금융


우리은행 디지털 실험…“IT기업 조직으로”

우리은행 디지털 실험…“IT기업 조직으로”

손태승 행장 “성장동력 핵심” 인력전문화 오픈뱅킹 등 박차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14일 우리금융지주 출범을 기념한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디지털’과 ‘글로벌’. 각 금융그룹의 수장들이 내놓은 신년사에서 하나같이 강조한 2019년의 키워드다. 4년2개월만에 금융지주 체제로 복귀한 우리금융지주도 앞으로 그룹의 성장 동력을 ‘디지털’에서 찾기로 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

주가 급락에…벤처캐피탈 상장 미룬다

주가 급락에…벤처캐피탈 상장 미룬다

작년 IPO종목들 공모가 하회 KTBㆍ네오플럭스ㆍ미래에셋 증권신고서 미제출 “관망중” 연초부터 벤처캐피털(VC)들이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찬밥신세’다. 지난해 상장한 VC들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새로 상장을 앞둔 기업들도 제값 받기 어려워진 모양새다. 15일 한국거래소 상장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0~12월 사이 코스닥 시장에서 승인을 받고 상장을 준비 중인 11개 기업 중 VC는 총 3곳이다. 나머지 8곳은 일반 기업으로, 이들 기업 중 5곳(웹케시, 노랑풍선, […]

[피플&데이터] 은행실적·화합 일군 우리금융 손태승…‘외유내강’ 리더십으로 새도약 이룰까

[피플&데이터] 은행실적·화합 일군 우리금융 손태승…‘외유내강’ 리더십으로 새도약 이룰까

우리금융지주의 2019년은 창립 120주년과 지주사 전환 원년이란 두 역사를 안고 있다. 비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확충으로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과제도 수반된다. 전망은 녹록지않다. 지난 2년여간 고공행진 해왔던 실적은 올해 경제 불확실성 확대와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로 주춤할 전망이다. 손태승 초대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의 묘수에 기대를 거는 이유다. 손 회장은 지난 2017년 11월 채용비리로 흔들리던 우리은행을 […]

회계법인들 감사비용 올해부터 인상한다

회계법인들 감사비용 올해부터 인상한다

2017년 개정된 외부감사법 대기업부터 표준시간 적용 공인회계사회가 2017년 10월 외부감사법 개정으로 도입된 표준감사시간제를 올해부터 대기업에 적용할 방침이다. 제도 도입으로 일반기업들의 감사시간이 기존보다 1.5~1.6배가 높아진다는 점을 감안할 때, 기업들의 감사비용 부담도 그만큼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감사품질 개선에 대한 구체적 기준은 모호해 회계법인 ‘배불리기’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1일 한국공인회계사회(이하 한공회)는 표준감사시간제 공청회를 열고 이에 대한 […]

서울시금고 104년만에 ‘신한은행시대’로

서울시금고 104년만에 ‘신한은행시대’로

9일 ‘신한銀 시청금융센터’ 개점식 세입·세출 新전산시스템 개발·구축 은행 관계없이 독자적 관리 가능 시-구 금고간 수납대행 무상 제공 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청금융센터 개점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네번째)과 위성호 신한은행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 서울시금고 운영을 맡은 신한은행이 서울시청에 입성했다. 서울시는 9일 박원순 시장과 위성호 신한은행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

“3천만명 고객 어쩌나” 국민은행 결국 19년 만에 파업

“3천만명 고객 어쩌나” 국민은행 결국 19년 만에 파업

노사 ‘돈’ 문제 타협 못해 전국 영업점 문 열고 비상대응 회사측 “거점점포 이용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KB국민은행 노조가 8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ㆍ국민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페이밴드(직급별 호봉상한제),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등을 두고 노사는 전날 밤 늦게까지 협상을 시도했지만 결국 접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페이밴드는 연차가 올라도 직급 승진을 못하면 임금 인상을 […]

경기둔화·달러약세…金펀드 ‘반짝반짝’

경기둔화·달러약세…金펀드 ‘반짝반짝’

대표 안전자산 ‘金’ 투자자들 주목 최근 한달 7개 금펀드 25억 유입 작년 하반기이후 증가세로 전환 국제금값도 온스당 1300弗 목전 새해 벽두부터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표 안전자산인 금이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경기 둔화 가능성에 미국 기준금리 인상 지연 우려가 겹치며 달러 약세 전망이 우세해진 것도 ‘골드러시’를 부추기는 분위기다.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

한국 시장금리 미국 금리 올리면 상승압력·부진한 경기는 하락압력

한국 시장금리 미국 금리 올리면 상승압력·부진한 경기는 하락압력

  국내 가계부채 규모가 1500조원을 넘어서면서 대출자는 물론 정부, 시장 관계자들이 일제히 시중금리의 향방에 주목하고 있지만,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대내외 변수들은 한 치 앞도 예측하기 힘들게 하고 있다.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압력이 존재하지만 실물경기 둔화 등으로 높아진 하방압력이 이를 상쇄할 것이란 전망이다. 무엇보다 국내 시장금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연준의 금리정책이다.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

황금돼지 해에는 현금이 왕…금·채권은 그 다음

황금돼지 해에는 현금이 왕…금·채권은 그 다음

불확실성 확대 유동성 확보에 무게 단기예금·MMF·CD·CMA 선호도 ‘↑’ 분산효과 있는 해외자산에도 관심을 안전·위험자산 포트폴리오 균형 필요 지난 연말 ‘블랙 크리스마스’의 충격이 지나고 부(富)와 복(福)을 상징하는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을 맞았지만,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전문가들은 유동성을 확보해 변동성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금, 달러 등 안전자산을 통한 포트폴리오 재조정(rebalancing)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

경조사비 99% 가까이 되돌아왔다 …”낸 만큼 회수돼”

경조사비 99% 가까이 되돌아왔다 …”낸 만큼 회수돼”

10년간 가구 분석 “지출 1만원 늘 때 회수액 9천880원↑…보험기능 톡톡” “결혼관 변화·평균수명 연장으로 앞으로 경조비 회수 어려워질 수도” 최근 10년간 경조사를 치른 가구를 모니터링해보니 그동안 썼던 경조사비를 대부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조사 문화가 보험의 기능을 톡톡히 했다는 뜻이다. 다만 공동체 의식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비혼 인구도 늘고 있어 경조사비가 오히려 소비를 방해할 수도 있는 […]

Page 1 of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