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식품-유통


‘친환경’에 감쪽같이 속았다…소비자는 그래서 더 분노

‘친환경’에 감쪽같이 속았다…소비자는 그래서 더 분노

“믿었는데…”충격·배신감…불안하고 답답민간단체 인증 남발 화 불러…불신 팽배“관리·감독 안하는 정부인증제도 못믿어” “친환경이라고 해서 믿었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나.” ‘햄버거병’, ‘용가리 과자’ 등 최근 먹거리들이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살충제 계란’까지 등장하면서 먹거리의 신뢰도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특히 친환경 농장에서 ‘살충제 계란’이 무더기로 검출되자, 시민들은 안전의 잣대로여겨져온 친환경 먹거리조차 믿지 못하게 된 상황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가히 […]

[유럽發 살충제 계란 쇼크] 계란수출국 네덜란드 직격탄…각국 ‘식량안보 위기감’ 촉발

[유럽發 살충제 계란 쇼크] 계란수출국 네덜란드 직격탄…각국 ‘식량안보 위기감’ 촉발

年産 100억개 중 65% 수출EU, 다음달 26일 대책 회담 유럽 전역을 강타한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각국이 계란 직접 생산을 검토하면서, 주요 수출국 네덜란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궁극적으로는 이번 사태가 식량안보에 대한 유럽 국가들의 경각심을 높일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헝가리에서도 살충제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 식품이 수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

유럽계란 ‘살충제 공포’도 확산…국내 수입과자 시장 ‘비상’

유럽계란 ‘살충제 공포’도 확산…국내 수입과자 시장 ‘비상’

-오스트리아 판매 상품서도 ‘살충제’성분 검출 -현재 EU 17개 국 상품서 피프로닐 성분 나와 -韓 유통업계도 ‘초동대응’ 차원 나서 -벨기에, 네덜란드, 독일산 계란들어간 과자 철수 일선 유통업계에서 팬매되고 있는 벨기에산 고급 수입과자 제품. 해당 제품들은 벨기에에서 생산된 계란이 아닌 ‘계란 분말’이 사용됐지만, 백화점업계는 초동대응 차원에서 해당 제품의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유럽의 대표적인 낙농업국가 오스트리아에서도 […]

한국산 계란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15일부터 계란출하 전격 중단

한국산 계란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15일부터 계란출하 전격 중단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이른바 ‘살충제 계란’ 파문이 유럽을 뒤흔든 가운데 국내산 계란에서도 같은 성분이 검출돼 정부가 15일 0시부터 전국 모든 3000마리 이상 규모 농가에서 생산되는 계란 출하를 전격 중단하고 전수검사에 돌입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하던 중 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의 8만 마리 규모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서 ‘피프로닐’ 살충제가 검출됐다고 15일 […]

‘살충제 계란’ 파문…편의점·슈퍼마켓도 계란 판매 중단

‘살충제 계란’ 파문…편의점·슈퍼마켓도 계란 판매 중단

[헤럴드경제]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하면서 대형마트에 이어 주요 편의점과 슈퍼마켓도 계란 판매를 중단키로 했다. 국내 최대 편의점 체인 씨유(CU)는 15일부터 전국 1만여 개 전 점포에서 생란과 가공란 및 국내산 계란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간편식 전 제품에 대해 신규 발주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U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과 불안감을 고려해 계란을 사용하는 모든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

아몬드, LDL 낮추고 HDL(좋은 콜레스테롤) 높인다

아몬드, LDL 낮추고 HDL(좋은 콜레스테롤) 높인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견과류의 일종인 아몬드가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수치를 올리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아몬드가 혈중 LDL 수치를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는 자주 발표됐지만, HDL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없었다. 지방의 일종인 콜레스테롤은 HDL 콜레스테롤과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로 분류된다. 콜레스테롤은 혼자서는 혈류를 타고 돌아다니지 못하기 때문에 지단백(lipoprotein)에 실려 운반되는데 콜레스테롤이 실리는 지단백의 […]

[이름을 거니, 명주가 되다③]스미노프, 국왕에게 바친 보드카의 전설

[이름을 거니, 명주가 되다③]스미노프, 국왕에게 바친 보드카의 전설

-1초에 10병 판매…전세계 1위 보드카-1864년 표트르 스미노프에 의해 탄생-숯으로 여과하는 독특한 방법으로 만들어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어떤 일이든 자신의 이름을 건다는 것은 굉장히 책임이 막중한 일이다. 자신과 가문의 선대, 후대에까지 영향을 주기때문이다. 여기 자신의 이름을 걸고 오로지 술 하나에 인생을 건 사람들이 있다. 기네스, 조니워커, 스미노프 등 한번쯤 들어본 이 술들은 사실 사람의 이름이다. 누군가에게 ‘인생술’로 칭송받는 […]

대치동에 뜬 타코벨, ‘캘리포니아 스타일 멕시칸’

대치동에 뜬 타코벨, ‘캘리포니아 스타일 멕시칸’

-80년대 美 스타일 재해석한 인테리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사보텐과 타코벨, 히바린 등 유명 외식브랜드들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전문기업 캘리스코는 서울 강남구 도곡로에 캘리포니아 스타일 멕시칸 콘셉트를 새롭게 적용한 ‘타코벨 대치점’을 그랜드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유학생이나 외국인들의 향수를 자극하며 입소문을 타왔던 타코벨은 최근 들어 멕시칸 요리가 전세계적으로 각광받기 시작하면서, 기존 패스트푸드에 식상해진 고객들의 발걸음을 이끌며 국내에서도 인기몰이를 […]

위스키업계, 점유율 변동폭 줄었다

위스키업계, 점유율 변동폭 줄었다

위스키업계 침체지속…판매량, 9년째 젊은층 확보 주력, 변동폭은 1%p 안팎 위스키 업계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업체 간 점유율 변동폭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임페리얼’ 브랜드를 보유한 페르코리카코리아와 ‘골든블루’로 급부상한 골든블루가 큰 폭의 점유율로 순위가 변동된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이는 각 위스키업체들이 색다른 마케팅과 소용량 패키지 출시 등으로 젊은층 확보에 주력하는 등 점유율 지키기에 […]

맥도날드 식중독균, 그것이 알고싶다

맥도날드 식중독균, 그것이 알고싶다

-맥도날드 햄버거, 기준치 3배 식중독균 -맥도날드, 소비자원 조사절차 오류 주장-소비자원 조사원, 검사절차 미준수 확인-소비자원VS맥도날드, 상반 주장 ‘팽팽’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맥도날드 햄버거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여론이 들썩이고 있다. 11일 소비자원은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6개 업체의 24개 제품과 편의점 5개 업체 14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유발하는 장출혈성 대장균은 검출되지 않았지만, 맥도날드의 불고기버거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치(100/g 이하)의 3배 […]

Page 1 of 50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