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국제


오바마 지운다고 트럼프 뜨나?

오바마케어 폐지 수순 첫 단추여론 악화로 논의 장기화 전망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ㆍACA) 폐지 논의 수순에 가까스로 돌입했다. 하지만 논의가 장기화 될 조짐인 데다 기존 ACA 지지 여론이 높아지면서 트럼프 정부 1호 법안인 ‘트럼프케어’(미국건강보험법ㆍAHCA) 입법까지는 험로가 예상된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미 상원이 이날 ‘건강보험 안건’의 토론 개시 여부를 놓고 표결을 벌인 결과 51대 50으로 […]

러·北·이란 제재안 일괄 통과…하원, 트럼프에 ‘펀치’

패키지 법안 압도적 가결러 제재 해제 못하게 제동미국 하원이 러시아와 이란, 북한에 대한 제재법안을 일괄 통과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마음대로 해제하지 못하도록 미 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섬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 타격을 입게 됐다. 미 하원은 25일(현지시간) 본회의에서 러시아, 이란, 북한에 대한 각 제재법안을 하나로 묶은 패키지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

홍콩 땅에 왜 중국법…‘광선강’ 고속철 논란

행정회의, 中에 역사 관할권일국양제 원칙 위해 비판내년 하반기 개통을 앞둔 ‘광저우-선전-홍콩’을 잇는 ‘광선강’(廣深港) 고속철을 둘러싸고 중국와 홍콩의 관할권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홍콩 정부가 중국에 홍콩 웨스트까우룽(西九龍) 역사 일부를 임대하고 관할권까지 넘겨주는 안을 25일 승인하면서 ‘일국양제(一國兩制ㆍ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 무너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 정부 정책결정기관인 행정회의는 중국이 고속철 종점인 웨스트까우룽역 […]

트럼프 “세션스에 실망”…경질 여부는 ‘노코멘트’

트럼프 “세션스에 실망”…경질 여부는 ‘노코멘트’

-세션스도 열받아 “절대 물러나지 않을 것”[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워싱턴 정가에 팽배한 세션스 장관 경질설을 정확히 반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세션스의 경질에 대해선 ‘노코멘트’로 일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세션스 장관에 대한 실망감을 가감없이 표출했다. 그는 “(세션스가 작년에 한) […]

마라도나 “VAR 있었다면‘신의 손’골 무효됐을것”

마라도나 “VAR 있었다면‘신의 손’골 무효됐을것”

“오심으로 결과 바뀐적 많아비디오판독 축구경기 공정”FIFA 인터뷰서 제도도입 지지 “비디오 판독(VAR·Video Assistant Referees)시스템이 있었다면 ‘신의 손’으로 넣은 골은 무효가 됐을 것이다.”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57·사진)가 비디오 판독(VAR·Video Assistant Referees) 시스템 도입에 지지를 보냈다. 마라도나는 26일 공개된 국제축구연맹(FIFA)과 인터뷰에서 비디오 판독으로 인해 축구 경기가 공정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FIFA의 VAR 도입으로 몇몇 사람들은 경기 흐름이 끊긴다며 비판 의견을 […]

[나라밖]1弗의 행운…美10대‘평생 주급 500弗’ 복권 당첨

○…미국 플로리다 주(州)의 18세 여성이 1달러를 주고 산 복권에 당첨돼 평생 3000만 원에 가까운 ‘연봉’을 받게 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올랜도에 사는 다니엘라 레온 루스(18)는 집 근처 식료품 가게에서 새로 나온 1달러짜리 복권을 샀다. 복권 이름은 ‘1달러 스크래치, 평생 주급 500달러(약 56만 원)’. 이달 3일부터 발매된 이 복권은 한꺼번에 거액의 당첨금이 제공되진 않지만, 평생 […]

佛 이어 英도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차 판매 금지

佛 이어 英도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차 판매 금지

-정부 “대기오염이 국민 건강 위협”[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프랑스에 이어 영국도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 차량의 국내 신규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간) 가디언, 더 타임스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휘발유·경유 차량이 배출하는 질소산화물 증가에 따른 대기오염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한다고 보고 이같은 내용의 정책안을 26일 발표한다. 이번 정책안에 따르면 전기 모터와 휘발유·경유 내연기관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도 2040년부터 […]

일본도 최저임금 최대폭 인상…3% 올려 시급 8500원

일본도 최저임금 최대폭 인상…3% 올려 시급 8500원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일본 후생노동성이 2017년도 최저임금 기준을 전국 평균 시급에서 25엔(약 251원) 인상한 848엔(약 8525원)으로 결정했다고 26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 등이 전했다. 이는 최저 임금 기준을 시급으로 변경한 2002년 이후 2016년도와 함께 역대 최대 상승폭이다. 이번 인상폭을 전년 대비 인상률로 환산하면 약 3% 수준이다. 앞서 일본 정부가 작년 6월 국무회의에서 결정한 ‘1억 총활약 사회(육아ㆍ간병 지원 등으로 1억명의 […]

트럼프, 차기 연준 의장 언급…개리 콘 VS 재닛 옐런

트럼프, 차기 연준 의장 언급…개리 콘 VS 재닛 옐런

-트럼프 옐런 재임 첫 거론 “옐런 고려중” -게리 콘 NEC 의장도 최우선 후보-트럼프 “올해 말까지 발표하지 않을 것”-전문가들 옐런 연임에 방점 “연준 의장 재지명은 백악관 전통”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차기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의장 후보로 내년 2월 임기가 종료되는 현 재닛 옐런 의장과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두 사람을 거론했다. 그동안 개리 콘 위원장이 […]

Page 1 of 3,560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