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미국


트럼프 “불법이민자 ‘잡았다가 놔주기’는 옛말…이젠 구금”

트럼프 “불법이민자 ‘잡았다가 놔주기’는 옛말…이젠 구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불법 이민자를 풀어주던 과거 이민정책은 바뀌었다면서 민주당이 멕시코 국경 장벽과 국경 안보 정책을 승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트윗을 올려 “잡았다가 놔주기(Catch and Release)는 한물간 구식 용어”라며 “지금은 잡았다가 구금(억류)하기(Catch and Detain)”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으로 오려고 시도하는 불법적인 이민자들은 구금되거나 (입국이 거부돼) 돌려보내질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경 […]

기부의 ‘급’이 다르다…블룸버그 전 뉴욕시장,18억달러 기부

기부의 ‘급’이 다르다…블룸버그 전 뉴욕시장,18억달러 기부

모교 존스홉킨스대에 교육기관 기부로 사상 최대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모교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18억 달러(약 2조376억원)를 기부할 계획이라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고 AP통신과 DPA통신 등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기부 자금은 대학 저소득층과 중산층 학생들을 위한 재정 지원 프로그램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학 측은 학생들에게 더 많은 장학금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이번 기부는 미국 내에서 […]

공화, 플로리다 재검표 잇단 승전…상원 공화 52석·민주 47석

공화, 플로리다 재검표 잇단 승전…상원 공화 52석·민주 47석

주지사 이어 연방상원도 공화당 당선 확정…스콧, 주지사→상원 직행 농업국장 재검표선 민주당 승기   미국 11·6 중간선거의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한 곳으로 꼽혔던 플로리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가 결국 릭 스콧 공화당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콧 후보는 최종득표율 50.05%로, 3선의 현역의원인 빌 넬슨 민주당 후보(49.93%)에 0.12%포인트 앞섰다. 득표수로는 약 1만 표에 해당하는 수치다. 앞서 […]

캘리포니아 산불 실종자 1천300여명…급증한 이유는

캘리포니아 산불 실종자 1천300여명…급증한 이유는

110명→290명→631명→1천100여명…여러 경로로 신고 접수 통신 복구되면 상당수 안전 확인될수도…비 내리면 수색 난항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재난 역사상 최악의 인명 피해를 낳은 뷰트 카운티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가 76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지난주부터 실종자 수가 급증하고 있어 현지 경찰과 소방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사망자는 매일 10구 안팎의 시신이 수습되면서 거의 일정하게 늘고 있으나 실종자는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각) 110여 명에서 […]

트럼프 “내각 최대 5명 교체”…국정운영엔 ‘A플러스’ 자평

트럼프 “내각 최대 5명 교체”…국정운영엔 ‘A플러스’ 자평

폭스뉴스 인터뷰 “경제 역대최고…기존정책 이어졌다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 트럼프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최대 다섯 자리의 내각 교체를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면 지금의 내각에 만족하고 있다”면서 “셋 또는 넷, 아니면 다섯 자리에 대해 (교체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자리로 마무리될 수도 있다”며 “탄력적”이라고 덧붙였다. […]

연방하원의원 도전 영 김 후보 결국 낙선

연방하원의원 도전 영 김 후보 결국 낙선

투표 직후 2.6%p 리드 유지하다 우편투표 개표되면서 역전 허용 미 동서부 한인 연방하원 동시 입성 무산…뉴저지 앤디 김 후보만 당선     한인 여성으로는 최초로 미국 연방하원 입성이 유력해졌다가 개표 막판 역전을 허용한 영 김(56·공화) 후보가 낙선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접전이 진행되던 캘리포니아주 연방하원의원 39선거구에서 길 시스네로스(민주) 후보가 영 김 후보를 제치고 공화당이 오래도록 […]

‘역대 최악’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 76명…실종 1천300여명

‘역대 최악’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 76명…실종 1천300여명

미국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대의 인명피해를 낸 산불로 기록된 북부 캘리포니아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가 76명으로 증가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콘카우 마을에서 시신 5구가 추가 수습됐다. 이로써 북캘리포니아주 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는 76명으로 늘었다. 남부 캘리포니아 말리부 산불로 인한 사망자는 3명에 머물고 있다. 남·북부를 합쳐 캘리포니아에서 산불 때문에 목숨을 잃은 […]

[뉴욕증시전망] 추수감사절 소비 기대와 무역협상

[뉴욕증시전망] 추수감사절 소비 기대와 무역협상

소매판매 지난해 보다 4.3~4.8% 늘어날 듯 미-중 정상회담 전망 엇갈려 예의 주시해야 연준 12월 금리 인상 여부 ‘신중’ 모드 등장    이번 주(19~23일) 뉴욕증시는 미국의 대표적인 쇼핑시즌인 추수감사절 소비 상황을 주시할 전망이다.중국과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영국 브렉시트 동향도 시장 참가자들의 시선을 지속해서 잡아 둘 요인이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언급을 확대하고 있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의 […]

“트럼프 반이민 정책 두려워”…캐나다 망명신청 미국인 6배 늘어

“트럼프 반이민 정책 두려워”…캐나다 망명신청 미국인 6배 늘어

작년 미국인 망명신청자 2천550명…”대부분 미국서 태어난 이민자 자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의 여파로 지난해 캐나다에서 망명신청을 한 미국인은 전년보다 6배 이상 늘었다. 17일 미국 CNN방송은 캐나다 이민부 자료를 인용해 작년 캐나다에 망명신청을 한 미국인은 2천55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2016년 미국인 망명 신청자는 395명에 그쳐 1년 만에 6배 이상 늘었다. […]

북가주 산불 사망자 71명…연락두절 주민 1천여명

북가주 산불 사망자 71명…연락두절 주민 1천여명

경찰 “실종자 명단에 중복된 이름 있어 유동적”   미국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대 인명피해를 낸 산불로 기록된 북부 캘리포니아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가 71명으로 늘었다.남가주 말리부에서는 3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이후 사망자가 늘지 않고 있다. 남·북부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합계는 74명이다.경찰은 또 연락이 두절된 실종상태의 주민 수가 전날 631명에서 이날 오후 1천1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

Page 10 of 3,244« First...89101112...20304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