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월드


中국방부 “중국 군사위협 과장” 美보고서 반박

中국방부 “중국 군사위협 과장” 美보고서 반박

[헤럴드경제] 중국 국방부가 미국 국방부의 ‘중국 군사위협’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19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국방부 우첸(吳謙) 대변인은 미 국방부가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18 연례보고서에 대해 지난 17일 담화를 내고 “이번 보고서는 중국과 대만의 양안관계 및 상황을 왜곡했다”며 “이에 관해 미국 측에 엄숙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미 국방부는 보고서에서 중국군이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과 동맹국을 대상으로 […]

印尼 롬복서 또 규모 6.3 지진…한국인 피해는?

印尼 롬복서 또 규모 6.3 지진…한국인 피해는?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롬복서 발생한 규모 6.9 강진에 이어 19일 또 다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사진은 지난 11일 발생한 롬복 지진이후 모습.[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강진으로 400여 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롬복에서 19일(현지시간) 오전 규모 6.3의 지진이 또 다시 발생했다. 지난 5일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해 430여명이 숨진 뒤 약 2주 […]

인도네시아 롬복 또 지진, 규모 6.3

인도네시아 롬복 또 지진, 규모 6.3

[헤럴드경제]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에서 또 한 차례 강진이 발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19일(현지시간) 롬복에서 6.3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롬복섬 북부 린자니 화산 인근에서 규모 7.0 강진이 발생해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지 2주 만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여진 등이 발생하면서 400여 명이 넘는 사망자를 포함해 2000명에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재민은 35만명을 넘어섰고 인명피해 뿐 아니라 재산피해 역시 막대한 것으로 […]

코피 아난 투병 끝 별세…반기문 “원칙·이상 지키려했던 아난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

코피 아난 투병 끝 별세…반기문 “원칙·이상 지키려했던 아난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0세. ‘코피 아난 재단’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족과 재단은 매우 슬프게도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알린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1998년 10월 23일 제4회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엔 사무총장을 두 번 연임했으며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코피아난 전 총장이 […]

‘별세’ 코피 아난 누구?…유엔 사무총장하면 떠오르는 사람

‘별세’ 코피 아난 누구?…유엔 사무총장하면 떠오르는 사람

-유엔 평직원 출신으로 첫 사무총장-퇴임후 국제원로정치인 모임 이끌어-서울평화상 받는등 한국과도 인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향년 80세로 18일(현지시간) 별세하면서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회자되고 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하면 떠올려지는 인물로, 유엔과 떼레야 뗄 수 없는 인연을 갖고 있는 이다. 특히 생전 한국에도 관심이 많아 한국인이 좋아하는 인물로도 꼽힌다. 19일 외신에 따르면, 코피 […]

美포춘 “미국의 결정적 문제점은 중국을 잘 모른다는 것”

美포춘 “미국의 결정적 문제점은 중국을 잘 모른다는 것”

[사진=Fortune 잡지] -중국인들 미국 전역에 분포, 미국 이해 높아-美 주류 언론, 中 부정적 내용만 보도…기회 차단-학생들 중국에서 공부 실습 기회 늘려야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무역전쟁 등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 언론이 “미국의 문제점은 중국을 잘 모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춘(Fortune)’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지식재산권을 훔치고 기술 이전을 강요하고 있으며 무역 보호주의를 […]

반기문 “코피 아난 늘 기억될 것…깊은 애도”

반기문 “코피 아난 늘 기억될 것…깊은 애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8일 코피 아난 전 총장의 별세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의 원칙과 이상을 지키려고 했던 그의 비전과 용기는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나의 전임자인 아난 전 총장의 때 이른 죽음에 대해 그의 부인과 유족에게 전 세계인들과 모든 유엔 동료들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지난 […]

‘피스 메이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하늘로 돌아가다

‘피스 메이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하늘로 돌아가다

- 세계 분쟁 종식과 인권ㆍ개발에 힘써 - 文 대북정책 지지 선언하기도 [헤럴드경제]아프리카 내전 종식 등 세계 평화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던 코피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별세했다. 18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코피 아난 재단’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족과 재단은 매우 슬프게도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

트럼프 對 멜라니아 ‘백악관 가구전쟁’?

트럼프 對 멜라니아 ‘백악관 가구전쟁’?

- NYT, “트럼프, 멜라니아 몰래 가구 바꿨다” - 백악관 “함께 고른 것” 반박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고른 백악관 가구들을 자신의 취향에 맞춰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가 지난해 6월 백악관으로 이사하기 몇 달 전에 백악관에서 사용할 몇몇 가구들을 손수 골랐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취임 이후 대다수 […]

“살기 힘들다” 똑똑한 젊은이들 떠나는 홍콩이 죽어간다

“살기 힘들다” 똑똑한 젊은이들 떠나는 홍콩이 죽어간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민을 택하는 홍콩의 젊은이들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의 ‘정치적 억압’에 ‘세계 최고 수준의 주거비’, ‘경직된 교육 시스템’ 등이 맞물리면서 다른 나라에서의 여유로운 삶을 택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이민을 떠난 홍콩인의 수는 2만4300명. 이는 전년인 2016년의 6100명보다 무려 4배나 늘어난 것으로 2012년 이후 최고치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이어지고 […]

Page 1 of 4,190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