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월드


日 직장여성 29% “성희롱 경험”

日 직장여성 29% “성희롱 경험”

-“용모ㆍ신체 언급 54%…신체 접촉도 40%”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본 직장 여성 10명 중 3명은 일터에서 성희롱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노동정책 연구ㆍ연수 기구’가 2016년 6500개 회사에서 일하는 25~44세 여성 26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28.7%가 성희롱을 당한 적 있다고 답했다고 21일 전했다. 성희롱 가해자로는 직속 상사가 24.1%로 가장 많았고 동료ㆍ부하가 17.6%, 다른 부서 사원이 12%, 거래처ㆍ고객은 […]

美의회 ‘가족친화’ 바람…동반 출근ㆍ정계 은퇴

美의회 ‘가족친화’ 바람…동반 출근ㆍ정계 은퇴

까다로운 상원 규정…‘엄마’ 역할 인정‘美권력서열 3위’ 자리보다 ‘풀타임 아빠’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의회에 ‘가족친화’ 바람이 불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엄마 상원의원이 갓 태어난 자녀와 등원할 수 있는 규정이 만들어지고 이것이 현실화하는가 하면, 거물급 정치인이 ‘주말 아빠’를 거부하며 정계 은퇴를 선언하기도 했다. 누구든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를 놓쳐선 안 된다는 생각이 이런 움직임의 […]

지난해 프리미어리그 수익 6조7500억원…25% 껑충

지난해 프리미어리그 수익 6조7500억원…25% 껑충

전년도 세전손실에서 7500억원 세전이익으로 전환7조7000억원 규모 TV 중계권 계약 영향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영국 프리미어리그가 지난 2016-2017 시즌 총 45억파운드(약 6조750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BBC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2015-2016 시즌 36억파운드(약 5조4000억원)보다 25%나 증가한 수치다. 딜로이트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는 지난 시즌 총 5억파운드(약 7500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도 1억1000만파운드(약 1700억원)의 세전손실을 기록한 데서 이익으로 돌아선 것이다. 프리미어리그 내 20개 […]

中 의사, 술 비판글 올렸다가…재판도 없이 감옥행

中 의사, 술 비판글 올렸다가…재판도 없이 감옥행

의사가 약술이 독술될 수 있다는 글 올려광저우에서 2700㎞ 떨어진 곳에 구금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에서 ‘훙마오야오주(鴻毛藥酒)’ 사태에 대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광저우(廣州)의 한 의사가 약주로 알려진 훙마오야오주를 독약이라고 비난했다가 재판도 없이 감옥에 구금된 사건 때문이다. 중국 관영언론까지 비난에 가세하면서 외신들도 이를 보도했다. 사건은 탄친둥(譚秦東)이라는 이름의 의사가 지난해 말 인터넷에 ‘홍마오야주, 천당에서 온 독약’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

허블우주망원경이 보내온 수채화 같은 우주

허블우주망원경이 보내온 수채화 같은 우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내주 허블우주망원경 발사 28주년을 앞두고 허블이 지난 2월에 촬영해 보내온 라군성운 사진을 공개했다. 허블우주망원경은 1990년 4월24일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실려 지구궤도로 발사됐다. 이후 16만3,500여회 지구궤도를 돌면서 4만3,500여개의 천체를 관측하고 150만여개의 관측 자료를 축적했다. [사진=나사] 19일 공개된 사진은 한폭의 강렬한 수채화 같다. 사진은 자외선 방사와 항성풍이 작렬하는 가운데 거대하고 아주 밝은 별이 우주의 둥지에서 […]

美 앨라배마서 83세 최고령 사형수 사형 집행…선고 29년만에

美 앨라배마서 83세 최고령 사형수 사형 집행…선고 29년만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9년 전 소포 폭탄 테러로 판사와 변호사를 살해해 사형을 선고받은 미국 83세 최고령 사형수에게 사형이 집행됐다. AP·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앨라배마 주는 19일(현지시간) 애트모어 시에 있는 앨라배마 교도소에서 사형수 월터 무디의 사형을 집행했다. 무디는 미국 현대사에서 사형집행으로 세상을 떠난 최고령 사형수다. 무디는 최후 진술을 남기지 않았다. 미국 사형정보센터(DPIC)에 따르면 83세인 무디는 1970년대 미국에서 사형 제도가 […]

[美 중간선거 D-200] 최다후보·미투女파워·한인…미국 중간선거 최대변수로

오는 11월 6일 미국 전역에서 치러질 중간선거가 역대 최다 후보 등록으로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 3월 미국 연방선거위원회(FEC)의 발표에 따르면 민주당원 1218명, 공화당원 807명, 무소속 146명 등 총 2100명(2017년말 기준)이 후보로 등록해 역대 중간선거 최다를 기록했다. 이중엔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 운동 분위기에 따라 여성 후보자들의 대거 등장도 눈에 띈다. […]

[美 중간선거 D-200] 북핵은 ‘단판’ 무역戰은 ‘지구전’…트럼프의 승부수

[美 중간선거 D-200] 북핵은 ‘단판’ 무역戰은 ‘지구전’…트럼프의 승부수

김정은 만남·통상戰 성과가 좌우北 비핵화 이끌어내야 ‘치적’ 과시시리아 공습·섹스 스캔들은 악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의 중간 선거 전략은 ‘아메리칸 퍼스트’를 입증할 수 있는 강력한 대외정책이다. 북미정상회담과 대중 무역전쟁, 시리아를 비롯한 대중동 전략 등이 승부수로 꼽힌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북미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간선거와 2020년 재선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

[美 중간선거 D-200] 공화냐 민주냐…美 주요언론 민주당 승리 점쳐

민주 이기면 트럼프 탄핵가능공화 승리땐 재선가도 파란불 ‘탄핵이냐 재선이냐’ 미국의 11ㆍ6 중간선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처할 것이냐, 2020년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하느냐를 가늠할 분수령으로 꼽힌다. 민주당이 이겨 상ㆍ하원 모두에서 다수당이 되면 이론상 대통령 탄핵도 가능하다. 공화당이 이기면 트럼프 재선 가도에 청신호가 된다. 일단 미국 주요 언론의 전망은 민주당 승리에 조금 더 기울었다. 러시아 대선개입 […]

[美 중간선거 D-200] 상원 34명·하원 435명 선출…민주당 ‘다수당 역전’ 기대

올해 11월 6일 치러지는 미국 중간선거는 말 그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2년 ‘중간 성적표’다. 이번 선거에서는 연방 하원의원 435명 전원과 상원의원 100명 가운데 34명을 새로 뽑는다. 또 주지사 선거가 실시되는 주도 전체 50개 가운데 36개에 달한다. 현재 의석 분포는 하원은 공화 237석, 민주 193석, 공석 5석이다. 상원은 공화 51석 대 민주 49석 이고, 주지사는 공화 […]

Page 1 of 4,006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