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월드


인니 지진 사망자 1천763명으로 늘어…”실종자 5천명 넘을 듯”

인니 지진 사망자 1천763명으로 늘어…”실종자 5천명 넘을 듯”

“11일께 수색 종료”…땅에 묻힌 마을 ‘집단무덤’ 지정도 고려   2018년 10월 7일 인도네시아 중앙 술라웨시 주 팔루 발라로아 지역에서 구조대원들이 건물 잔해 아래에 묻힌 시신들을 파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김연숙 기자 =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덮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1천763명으로 늘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7일 기자회견을 하고 중앙 술라웨시 […]

위안화 부양 나섰나…中 외환보유액 한달새 227억달러 감소

위안화 부양 나섰나…中 외환보유액 한달새 227억달러 감소

8월말 기준 3조870억 달러 기록…中당국 위안화 방어 관측   미중 군사긴장도 고조…”신냉전 분위기”‘ (CG)[연합뉴스TV 제공]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9월 한 달 새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26조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3조870억달러로 전월보다 226억 9천만 달러(약 25조6천억원) 감소했다. 전문가들의 감소 예상치 50억 달러를 훨씬 뛰어넘는 수치다. 중국의 […]

판빙빙 사건으로 두려움 떠는 中 영화산업 ‘개점휴업’

판빙빙 사건으로 두려움 떠는 中 영화산업 ‘개점휴업’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의 탈세 사건으로 당국의 세무조사와 간섭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면서 중국 영화산업계가 ‘개점휴업’ 상태에 빠졌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지난 3일 중국 세무당국은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탈세한 혐의 등으로 판빙빙 등에 벌금 5억9천500만 위안, 미납 세금 2억8천800만위안 등 총 8억8천394만6천위안(약 1천450억원)을 내라고 명령했다. 이에 판빙빙은 사과문을 통해 “최근 나는 전에 겪어본 적이 없는 고통과 교만을 경험했다”면서 […]

올해 노벨평화상은 누구에게…5일 발표 ‘초미 관심’

올해 노벨평화상은 누구에게…5일 발표 ‘초미 관심’

한반도 평화무드 속 문대통령·김정은·트럼프도 거론돼 靑 “문대통령 후보 포함 여부, 전혀 몰라”…올해 후보 331명 난립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5일 오전 11시(현지시간·한국시간 5일 오후 6시)에 발표된다. 지난 1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2일 물리학상, 3일 화학상이 발표된 데 이어 다음 수순인 평화상을 두고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4·27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

“애플·아마존 서버에서 중국 스파이칩 발견”…양사는 부인

“애플·아마존 서버에서 중국 스파이칩 발견”…양사는 부인

애플과 아마존 웹서비스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부의 감시용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 칩이 발견됐다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칩은 미국 회사들로부터 지식재산권과 거래기밀을 수집하는 데 사용됐으며, 슈퍼 마이크로라는 중국 서버 제조업체에 의해 해당 서버에 부착됐다는 것이다. 슈퍼 마이크로는 데이터센터 서버를 중국에서 조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측은 수년간에 걸쳐 마더보드에 감시용 칩을 이식하는 […]

러시아 정보기관 글로벌 해킹 시도…서방-러 갈등 고조

러시아 정보기관 글로벌 해킹 시도…서방-러 갈등 고조

네덜란드, ‘화학무기금지기구’ 해킹 시도 러 정보원 4명 추방 미 법무부, 러 정보요원 7명 기소…영국 “러, 상대 못할 국가” 러시아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이 꾸며낸 사악한 음모” 반박   올해 봄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으로 갈등을 빚었던 서방과 러시아가 4일 러시아 정보요원들의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를 비롯한 전 세계 해킹 시도를 놓고 또다시 정면으로 충돌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

일본 자위대 수장 “자위함기는 자랑…내릴 일 절대 없다”

일본 자위대 수장 “자위함기는 자랑…내릴 일 절대 없다”

 ’제주 관함식 욱일기 달지 말라’ 한국 요청에 입장 밝혀 욱일기[연합뉴스TV 제공]   일본 자위대의 수장인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통합막료장이 우리 정부가 제주도에서 열리는 관함식에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지 말 것을 요청한 것에 대해 절대 내리지 않겠다고 단언하고 나섰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국의 합창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해상자위관에게 있어서 자위함기(욱일기·旭日旗)는 자랑이다. 내리고 (관함식에) 갈 일은 절대 […]

캐나다 최고가 주택시장 밴쿠버, 9월 거래 작년보다 43% 급감

캐나다 최고가 주택시장 밴쿠버, 9월 거래 작년보다 43% 급감

거래 감소세 계속…6년래 최저 수준 캐나다의 최고가 주택시장으로 꼽히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지역의 주택거래가 지난달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글로브앤드메일지 등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광역밴쿠버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밴쿠버 일대 주택거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5% 줄어 지난 6년 새 가장 저조한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이 지역 주택거래는 지난 수개월 새 감소세를 지속했다. 전년도 기준 […]

미, ‘중거리핵폐기협약 파기’ 거론…러시아 압박

미, ‘중거리핵폐기협약 파기’ 거론…러시아 압박

러시아 무기 개발에 촉각…내주 뉴욕 군축회의서 우선 과제 논의 매티스 미 국방 “현 상황은 그대로 넘길 수 없는 단계” 미국이 4일(현지시간) 중거리 핵무기 폐기 조약(INF)의 파기 가능성을 언급하며 러시아를 상대로 다시 압박에 나섰다. 로버트 우드 미국 제네바대표부 군축담당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 상황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며 “지속적인 협정 위반을 다루기 위해 조처를 해야 한다”고 […]

호텔이 젤리처럼 흔들리다 무너졌다…강진 덮친 인니 사망자 수천명 이를 듯

호텔이 젤리처럼 흔들리다 무너졌다…강진 덮친 인니 사망자 수천명 이를 듯

지진ㆍ쓰나미로 폐허가 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AP연합뉴스] 1일 오전까지 사망 832명…미확인 희생자 ‘눈덩이’현지 비상기간 선포…전염병 막기 위해 대규모 매장 시작전문가 예상넘은 위력…정부 시스템 미비 피해 키워[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지난 9월 28일 인도네시아를 덮친 강진과 쓰나미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싱가포르인 응 콕 총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이 묵던 술라웨시섬 팔루 머큐어 호텔 건물이 마치 젤리처럼 흔들리더니 먼지를 뿜어내면서 무너졌다”고 떠올렸다. 1일로 재해 […]

Page 3 of 1,824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