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월드


푸틴 “北 체제보장 요구 이해”…“철도ㆍ가스관 연결 가능성 커”

푸틴 “北 체제보장 요구 이해”…“철도ㆍ가스관 연결 가능성 커”

[헤럴드경제]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면서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6일 신화망(新華網)과 크렘린 궁 등에 따르면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차 8∼10일 중국을 국빈방문하는 푸틴 대통령은 중국 중앙광파전시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 회담이 성공하도록 여러모로 지원할 것”이라면서 “북한 지도부가 긴장 해소를 위한 유례없는 행보를 취했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이 지칭한 […]

테슬라 “상하이에 첫 해외 공장 지을 것”

테슬라 “상하이에 첫 해외 공장 지을 것”

일론머스크 재신임 얻어상하이에 기가팩토리 설립 의지 밝혀[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마운틴 뷰 본사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재신임을 얻는 데 성공했다. 아울러 이날 테슬라는 첫 국외 공장을 상하이게 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CNBC보도에 따르면 이날 테슬라는 주주총회에서 중국 상하이 내에 기가팩토리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테슬라의 기가팩토리는 전기자동차의 핵심인 리튬이온 […]

과테말라 화산폭발 인명피해 늘어…사망 75명·실종 200여명

과테말라 화산폭발 인명피해 늘어…사망 75명·실종 200여명

관계 당국 “170만명 화산 폭발 영향권”[헤럴드경제] 중미 과테말라의 푸에고 화산 폭발로 사망자가 70명을 넘어서는 등 인명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AFP 통신등에 따르면 지난 3일 푸에고 화산(해발 3763m)이 분화한 이후 지금까지 최소 75명이 숨지고 192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EPA 연합뉴스 과테말라 서남부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푸에고 화산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조산대에 속해 […]

中 연예계 세금 폭풍…포브스 연예인부호 5위 판빙빙 탈세 의혹

中 연예계 세금 폭풍…포브스 연예인부호 5위 판빙빙 탈세 의혹

유명 아나운서 추이융위안 폭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톱스타 판빙빙의 탈세와 이면계약이 탄로나면서 중국 연예계에 세금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최근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세무총국이 대대적인 연예계 탈세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영화사와 연예기획사의 주가가 대폭락했다 사진=판빙빙[바이두] 연예계 세금 탈루는 유명 아나운서 추이융위안(崔永元)이 지난달 30일 웨이보(중국판 카카오톡)에 “톱스타 모씨가 영화 출연 때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출연료 6000만위안(약 100억3000만원)을 챙겼다. 하지만 […]

中 ZTE, 美 정부에 백기…거액 벌금 내고 제재 해제 합의

中 ZTE, 美 정부에 백기…거액 벌금 내고 제재 해제 합의

-총 벌금 17억달러 납부에 경영진 교체 등 합의[헤럴드경제]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 상무부의 제재 해제 조건으로 거액의 벌금을 납부하고 경영진을 교체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서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ZTE는 미 정부에 벌금으로 10억 달러를 납부하고, 향후 발생할 위반에 대비하기 위한 보증금 성격으로 4억 달러를 추가로 내기로 합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 납부한 3억6100만 […]

유엔 “세계 50개국, 플라스틱 공해 규제 중”

유엔 “세계 50개국, 플라스틱 공해 규제 중”

“재사용 할 수 없다면 거부하라” 촉구“친환경 대체재 장려 등 더 많은 조치 필요”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유엔(UN)은 5일(현지시간) 전 세계 50개국이 플라스틱 공해를 줄이기 위한 규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BBC가 전했다. 유엔이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갈라파고스제도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스리랑카는 스티로폼 사용을 금하고 있다. 모로코와 방글라데시는 비닐봉지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베트남은 비닐봉지에 […]

美언론 “‘김정은·트럼프 친구’ 로드먼도 싱가포르 간다”

美언론 “‘김정은·트럼프 친구’ 로드먼도 싱가포르 간다”

소식통 “복잡한 외교 상황, 친선대사 필요”[헤럴드경제] 북미 정상의 ‘친구’로 알려진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6·12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맞춰 싱가포르를 방문한다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욕포스트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 로드먼이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에 오는 11일 도착해 협상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복잡한 외교가 필요한 상황에서 각 국가들은 친선대사를 찾고 […]

샹그릴라 대신 카펠라호텔…가장 큰 이유는 ‘北 보안·경호’

샹그릴라 대신 카펠라호텔…가장 큰 이유는 ‘北 보안·경호’

-CNN, 싱가포르 실무회담 뒷얘기 보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6.12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당초 예상된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 대신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이 낙점된 데는 북한의 경호·보안상 이유가 가장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CNN방송은 5일(현지시간) “경호·보안 문제가 (실무회담) 논의 내내 북한 인사들에게는 주요 관심사였다”며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확정된 센토사 […]

“6·12 북미정상회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서 개최”

“6·12 북미정상회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서 개최”

-백악관 공식 발표-다리·케이블카·모노레일 차단하면 외부의 접근 차단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세기의담판이 될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장소가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로 최종 확정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과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행사를 주최하는 싱가포르 측의 환대에 대해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에따라 도널드 트럼프 […]

하루 8시간씩 6개월…9000㎞ 태평양 헤엄쳐 건너려는 사연

하루 8시간씩 6개월…9000㎞ 태평양 헤엄쳐 건너려는 사연

-미국 사는 51세 프랑스 출신 벵 르콩트 사상 첫 도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무려 9천㎞에 달하는 ‘망망대해’ 태평양을 사람이 과연 헤엄쳐 건널 수 있을까. 그것도 상어와 폭풍, 해파리 떼, 매우 낮은 수온 등 위험이 도사리는 악조건인데 말이다. 그런데 미국 사는 프랑스 출신 벵 르콩트가 태평양을 헤엄쳐 건너는, 사상 첫 도전에 나서기로 하고 5일 일본을 떠났다. 51세의 르콩트는 […]

Page 30 of 4,118« First...1020...2829303132...40506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