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비만&다이어트


여름철 다이어트, “아침 배부르게 챙겨 먹어야 살 빠진다”

여름철 다이어트, “아침 배부르게 챙겨 먹어야 살 빠진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침을 거르지 않고 배불리 먹는 것이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메디컬 뉴스 투데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의 하나 칼레오바 박사 연구팀이 기독교의 한 종파인 제7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 신도 5만 660명(30세 이상)을 대상으로 평균 7년 동안 실시한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연구팀은 해당 교 신도들이 평균적으로 심장병, 암, […]

“굶는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행그리’잠재우는 간식 봇물

“굶는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행그리’잠재우는 간식 봇물

슈퍼푸드 추가 저칼로리 두유저당 커피믹스 등 잇따라 출시 옷차림이 가벼워진 노출의 계절 여름이 찾아오면서 다이어트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일반적으로 다이어트를 할때 칼로리를 제한하며 무조건 굶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배가 고파 화를 내거나 먹는 것에 대한 욕구가 더 강해져 과식하게 된다. 이처럼 다이어트 시 배고픔(Hungry)으로 인해 분노(Angry)를 느끼는 것을 ‘행그리(Hangry)’라고 하는데 옥스퍼드 영어사전에 신조어로 등록될 […]

무더위에 미세먼지에…‘1평 다이어트’가 뜬다

무더위에 미세먼지에…‘1평 다이어트’가 뜬다

-다이어트 시즌 맞아 간단히 운동할 수 있는 ‘1평운동’ 인기-요가ㆍ필라테스용품, 줄넘기 등 품목별 최대 3배이상 급증[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다이어트 시즌이 찾아오면서 올해는 제자리에서 간단히 운동할 수 있는 일명 ‘1평운동’이 주목받고 있다. G9(지구)에 따르면 최근 한달(5월 23일~6월 22일) 동안 필라테스링, 짐볼, 요가타월, 요가블럭 등 요가와 필라테스용품 판매량이 전년 대비 2배 이상(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가복과 필라테스복 판매도 3배 […]

업계 발칵! 다이어트와 피부노화방지를 동시에 해결해줄 “신물질” 발견!

업계 발칵! 다이어트와 피부노화방지를 동시에 해결해줄 “신물질” 발견!

임상실험 통해 체중, BMI, 체지방량감소, 피부미용, 주름 개선효과 입증! 직장생활을 하는 44세 워킹맘 백씨는 10년째 다이어트 중이다. 소위 말하는 물만 먹어도 살찌는 체질인 백씨는 각종 다이어트 보조제는 물론 운동, 식이요법까지 늘 살과의 전쟁을 생활화 하면서 살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처녀시절의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어느 날 초등학교 다니는 아들의 말에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엄마 학교 […]

사후피임약, 복용자 과체중일 경우 소용없어

사후피임약, 복용자 과체중일 경우 소용없어

[헤럴드경제] 사후피임약인 ‘모닝 애프터’가 과체중과 비만인 여성에게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영국 왕립 산부인과학회 산하 성-생식 보건의료국(FSRH: Faculty of Sexual andReproductive Healthcare)은 체중이 70kg을 넘거나 체질량지수(BMㆍbody mass index)가 26 이상인 여성은 모닝 애프터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31일 밝힌 바 있다. 서울 시내 한 약국의모습. (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

‘비만 한국’ 미국식 악화 일로…2020년엔 성인 10명 중 4명이 ‘과체중’

‘비만 한국’ 미국식 악화 일로…2020년엔 성인 10명 중 4명이 ‘과체중’

[헤럴드경제] 오는 2020년에는 우리나라 성인 남자 10명 중 4명이 비만 환자일 것으로 전망됐다. 6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20)에 제시된 대표지표의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20년에 성인 남ㆍ여 비만 유병률(인구 대비 환자 비율)과 고혈압 유병률 등이 계속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2016∼2020년)을 통해 체질량지수가 25kg/㎡ 이상인 성인 남자 비만 유병률을 2020년에는 37% 이하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를 […]

잠 부족하면 ‘비만’될 확률 높아…공복감 증가돼

잠 부족하면 ‘비만’될 확률 높아…공복감 증가돼

[헤럴드경제=윤혜정 인턴기자] 에너지 소비량에 차이가 없어도 수면시간이 짧으면 비만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시간이 짧아지면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이 감소해 공복감이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와세다대학 스포츠과학학술원과 가오헬스케어 식품연구소 연구팀은 수면시간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논문을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사진=123RF] 연구팀은 건강한 젊은 남성 9명(평균 연령 23.2세)이 3일간 매일 7시간씩 잠을 […]

‘효과 논란’ 고지방 다이어트, 직장인 3명 중 1명 관심

‘효과 논란’ 고지방 다이어트, 직장인 3명 중 1명 관심

[헤럴드경제] 직장인 3명 중 1명은 효과 논란에 휩싸인 고지방 저탄수화물(이하 고지저탄) 다이어트에 관심을 가져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다이어트는 밥 대신 육류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것이다. 27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직장인 248명에게 ‘고지저탄’ 다이어트를 고민해본 적이 있는가를 묻자 45.2%가 ‘없다’고 답했다. 반면 ‘고민한 적 있다’란 답이 38.7%를 기록했다. 관심을 갖게 된 이유로는 ‘매체에서 관련 정보를 많이 […]

WHO, 설탕세 부과 권고…비만 감소 효과 기대

WHO, 설탕세 부과 권고…비만 감소 효과 기대

- 멕시코ㆍ헝가리, 설탕세 시행…업계 반대 목소리도 [헤럴드경제]세계보건기구(WHO)가 각국에서 도입 찬반 논란이 뜨거운 설탕세 도입을 11일(현지시간) 공식 권고했다. WHO는 이날 펴낸 ‘음식 섭취와 비전염성 질병 예방을 위한 세제 정책’ 보고서에서 비만 문제와 관련해 당류가 포함된 음료에 20%의 설탕세를 부과하면 비례하는 소비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WHO는 “당류 음료의 소비 감소는 ‘무가당’으로 표시된 음식과 전반적인 […]

여드름 오일클렌징은 금물…녹황색 채소ㆍ생선 도움

[헤럴드경제]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보면 지난해 여드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2010년 대비 9.7%나 증가했다. 환자 수는 10대(31.1%)보다 20대(43.1%)가 더 많았고, 남성 여드름이 19.3%를 차지했다. 여드름은 한번 생기면 자국이나 흉터로 이어져 피부 복원이 힘들지만, 아직도 예방과 치료를 위한 실질적인 정보는 미흡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여드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기본적인 원칙을실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여드름 […]

Page 1 of 37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