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부동산


집값도 비싼데 모기지 금리도 4년래 최고

집값도 비싼데 모기지 금리도 4년래 최고

미국의 모기지 금리가 지난 4년래 최고치에 도달했다. 미 전체 64%의 대도시 주택 중간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돌파한 가운데 이제 금리까지 오르면서 내집 마련의 꿈은 더욱 멀어지게 됐다. 국책 모기지 업체 프레디맥의 이번주 30년 고정 금리 이자율이 전주 대비 0.06%포인트 오는 4.38%를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0.23%포인트나 오른 수치다. 15년 고정 금리 역시 3.77%에서 3.84%로 0.07%포인트 올랐고 5년 […]

미국 대도시 64%의 주택 중간가 역대 최고치 돌파

미국 대도시 64%의 주택 중간가 역대 최고치 돌파

미국 대도시 64%의 주택 중간가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전미부동산협회(NAR)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현재 미국의 개인주택 중간가는 전년동기 대비 5.3% 상승한 24만7800달러다. 조사 대상에 포함된 172개 대도시 가운데 무려 92%에달하는 162곳의 집값이 올랐고 이 중 64%인 114개 도시는 이미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또 16%에 해당하는 26개 도시는 한해 동안 집값이 최소 11% 이상 상승했다. […]

한인 부동산 업자는 이직 중

한인 부동산 업자는 이직 중

부동산 업계의 호황에도 불구하고 업계를 떠나는 한인들이 늘고 있다. <표참조> 김희영 부동산의 최근 집계 결과 지난해 부동산 업계를 떠난 한인들의 숫자가 지난 10년래 최대를 나타냈다. 김희영 부동산의 김희영 대표에 따르면 지난 한해 업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한인부동산 에이전트(브로커 포함)는 총 786명인데 이 중 296명이 업계를 떠나 다른 직종으로 이직했다. 이는 김희영 부동산이 한인 에이전트의 이직을 집계하기 […]

가주 지역 98% ‘살 집’이 모자란다…주택난 해결..

가주 지역 98% ‘살 집’이 모자란다…주택난 해결..

캘리포니아가 주택난 해결에 실패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택국의 최근 분석 결과 가주 500개 관할 구역 중 주택 공급이 목표치에 도달한 곳은 단 2%에 불과했다. 무려 98%가 심각한 주택 공급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가주 정부는 주택난 해결을 위해 지난 수년간 도심지에서 별장 혹은 투자용 건물 소유주에게 세금 공제 헤택을 중단하는 AB71, 부동산 거래에 75달러의 추가 수수료를 부과하는 […]

남가주 주요 지역 지난해 아파트 렌트비 얼마나 올랐나?

지난 한해 남가주 주요 지역의 아파트 렌트비가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정보 전문 업체 레이스의 최근 집계 결과 LA카운티의 아파트 렌트비는 지난 한해 매월 98달러가 인상됐다. 년간으로 환산하면 1176달러가 오른 셈이다.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인상폭이 조금은 낮은 월 70달러로 집계됐고 리버사이드 카운티 등이 포함된 인랜드 엠파이어의 경우 월 34달러씩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3개 지역의 렌트비 […]

미 전국 최고 집값 지역 100곳 중 77개는 가주에

미 전국 최고 집값 지역 100곳 중 77개는 가주에

지난해 현재 미 전국에서 주택 중간가가 가장 높은 북가주 애써톤의 집코드 94027 지역에 위치한 고급 주택의 모습 미 전역에서 가장 집값(집 코드 기준)이 비싼 100대 지역(집코드, 중간가 기준) 중 무려 77곳이 가주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포털 프로퍼티 샤크가 최근 발표한 ’2017년 주택 중간가 조사’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는 미국 집값 상위 100대 집코드 중 무려 […]

주택 경기 호황이라던데, 한인 부동산 업자는 감소?

주택 경기 호황에도 불구하고 남가주 한인 부동산 에이전트가 오히려 감소하고 있다. 김희영 부동산의 김희영 대표가 지난해 한인 에이전트의 미디어 광고 횟수, 리스팅 매물 확보 등 실제 활동 여부를 토대로 남녀성비, 평균 근속 년수, 그리고 이직율 등을 취합한 결과 주택 경기 호황에도 불구하고 한인 부동산 에이전트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인 에이전트로서 활동한 에이전트는 총 […]

오렌지카운티 주택 소유주 1만7780명, 2017년에 재산세 납..

오렌지카운티 주택 소유주 1만7780명(온라인 납부 기준)이 지난해 재산세 납부를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OC 레지스터에 따르면 오렌지카운티 주택 소유주 1만7780명이 지난 연말 온라인을 통해 재산세 납부를 마쳤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혁에 따라 올해부터는 주·로컬 정부 세금(지방세) 및 재산세 규모가 1만달러를 넘을 경우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연말 고심 끝에 2차 재산세를 온라인으로 납부했다는 […]

올해 남가주 주요 지역 집값 상승폭은?

올해 남가주 주요 지역의 집값은 과연 얼마나 더 오르게 될까? 남가주 일대 부동산 경제학자들은 올해 LA카운티의 집값 상승폭이 약 3.1%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집값은 계속 오르지만 가주부동산협회(CAR)가 집계한 2017년 상승폭 9%의 약 1/3에 그치는 수준이다.집값 상승폭이 낮아지는 이유로는 부족한 매물에 세제개혁에 따라 줄어든 모기지 이자 및 재산세 공제 감소 그리고 연준의 금리 인상에 따른 모기지 […]

대도시 집값 상승폭 물가 및 임금 상승 대비 2배

대도시 집값 상승폭 물가 및 임금 상승 대비 2배

미 주요 대도시의 주택 가격 상승곡선 물가상승폭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S&P와 케이스실러가 집계하는 주택가격지수(10월 기준)가 전년 동기 대비 6.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가격 거품이 절정에 달했던 지난 2006년에 비해 무려 6%나 높은 것으로 동기간 평균 물가 상승폭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S&P의 데이빗 블리처 디렉터는 “주택 가격 상승폭이 임금 및 물가 상승폭을 크게 넘어서면서 일부 […]

Page 1 of 351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