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부동산


부동산 경기 침체 이후 렌트 부담 심해져..”목돈 원하면 집사라..

미국인의 주택보유율이 62.9%를 기록, 51년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지난 수년래 최저치를 기록 중인 모기지 금리에도 불구하고 날로 뛰는 집값과 제자리 걸음만 하는 평균소득 그리고 금융권의 대출심사 강화규제가 주택 구입 여건을 악화시킨 결과다. 주택보유율이 떨어지면 떨어질 수록 피해를 보는 쪽은 렌트인구다. 렌트인구가 늘수록 렌트비는 오르게 마련이다. 특히 렌트비 상승은 백인보다는 흑인과 소수계에 더 큰 부담을주고 있다. 인구조사국 […]

한국 자본 해외 호텔 또 매입

한국 자본 해외 호텔 또 매입

플로리다 주 올랜도 소재 앰바시 스윗 한국 호텔&카지노 업체 파라다이스 그룹(대표 전필립)이 해외 호텔 시장에 뛰어들었다. 부산의 랜드마크 호텔인 파라다이스호텔부산과 수곳의 카지노를 운영 중인 파라다이스 그룹이 자사의 미국 법인(PARADISE AMERICA)을 통해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 소재 ‘엠버시스윗트호텔’을 총 3535만달러에 사들였다. 인수대금은 절반은 현금으로 나머지는 금융회사의 차입금으로 충당했다. 올랜도 엠버시스윗 호텔은 힐튼 계열로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디즈니월드 […]

남가주 지역 세일 정체에도 집값 상승은 계속

남가주 지역 세일 정체에도 집값 상승은 계속

판매는 줄어도 집값은 오른다? 부동산정보전문업체 코어로직은 17일 지난달 남가주 주요 지역의 주택 중간가격이 전년동기 대비 6.2% 인상된 46만 5000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남가주 주택가격은 지난 48개월(전년동기 대비 기준) 연속으로 상승했다. 가격 버블이 가장 극심했던 지난 2006~2007년에 비하면 여전히 8% 낮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LA북부 하이랜드파크나, 웨스트 LA(샌타모니카 포함)등은 이미 당시 최고가격을 넘어선지 오래다. 지역별로는 LA가 53만 […]

미 7월 주택 착공 2.1% 증가, 퍼밋 신청은 불변

미 7월 주택 착공 2.1% 증가, 퍼밋 신청은 불변

연방 상무부가 16일 지난 7월 미국의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 보다 2.1% 증가한 121만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마켓워치의 시장 예상치 118만건을 웃돈 수치다. 주택 시장의 향후 수요를 보유주는 퍼밋 신청은 6월의 115만건에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종류별로는 단독 주택 착공 건수는 0.5% 증가한 77만건을 나타냈고 아파트를 포함한 다세대 주택은 8.3% 증가한 43만3000건으로 집계됐다.

가주 ‘깡통주택’ 미 전국에서 가장 적다

가주 ‘깡통주택’ 미 전국에서 가장 적다

주택 가치가 꾸준히 상승함에 따라 깡통주택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 깡통주택(Under water house)은 대출금액이 주택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LTV-Loan to value)이 125% 이상인 주택을 말한다. 리서치업체 아톰 데이타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현재 캘리포니아의 깡통주택수는 전체 주택의 7.1%인 57만 7천208채로 미 전국 평균인 11.9%를 밑돌았다. 도시별로는 샌호세(1.7%), 샌프란시스코(3.7%), 사우전 옥스-벤츄라(4.1%), 샌디에고(4.8%), LA(5%) 그리고 새크라멘토(8.3%)등이 전국에서 깡통주택 […]

미국 주택 가격 사상 최고…’수요보다는 공급부족에 기인’

미국 주택 가격 사상 최고…’수요보다는 공급부족에 기인’

미국의 주택가격이 사상 최고수준에 이르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0일 전미 부동산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Realtors)가 발표한 178개 메트로 지역의 2분기(4∼6월) 매매 주택 중간 가격은 사상 최고였던 작년 2분기보다 4.9% 오른 24만700달러로 나타났다. 2분기에 판매된 주택은 550만 채로 작년 동기보다 4.2%, 올 1분기보다 3.8% 각각 증가했다.매매 주택의 중간 가격이 가장 비싼 메트로 지역은 북가주 샌호세로 (108만5천 달러)였다. 이 […]

6월 한인차압 큰 폭 증가, 경매도 늘어

꾸준한 집값 상승에도 불구하고 한인 차압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김희영 부동산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월 한인체납 등록(NOD)은 44 건으로 5월 33건에 비해 11건 증가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도 52%나 늘었다. 차압 증가와 동시에 경매등록도 경매(NTS)는 39 건으로 5 월에 비해서는 6건(-13%) 줄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1% 늘었다. 김희영 대표는 “부득이하게 차압에 직면한 경우 융자조정신청을 하는 것이 […]

가주 주요 도시 주택 소유율 전국 최저

가주 주요 도시 주택 소유율 전국 최저

가주 주요 대도시의 주택 보유율이 심각하다. 올해 2분기 현재 자신의 주택을 가진 미국 가구의 비율은 62.9%, 지난 1965년 이래 최저치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의 주택 보유율은 이보다 더욱 심각하다. 경제 전문지 24/7이 최근 미 통계국의 자료를 바탕으로 산출한 결과 가주 대도시 중 무려 7곳이 전국 주택 보유율 최저 지역(톱 15)에 이름을 올렸다. 가주에서 가장 주택 보유율이 낮은 […]

가주 호텔 개발 “과열됐다”…경계령

가주 호텔 개발 “과열됐다”…경계령

최근 공사가 진행중인 한 호텔, 캘리포니아의 호텔 개발 붐이 과열돼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호텔 관련 정보 전문 업체 아틀라스 하스피탈리티 그룹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올들어 가주 지역에 건설 중인 호텔 객실은 총 1만 7236개, 건설 예정 프로젝트까지 합할 경우 8만 4231개(563개 호텔)에 달한다. 미 전체 호텔 프로젝트 중 무려 10.3%가 가주에 몰려 있는 것이다. […]

샌프란시스코 58층 호화아파트 ‘밀레니엄 타워’ 침하…”기초 부..

샌프란시스코 58층 호화아파트 ‘밀레니엄 타워’ 침하…”기초 부..

샌프란시스코 도심의 58층 호화 아파트 ‘밀레니엄 타워’가 침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현지 일간지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SFC)이 2일 보도했다. 밀레니엄 타워는 2008년에 완공됐으며 가장 싼 세대가 160만 달러, 가장 비싼 세대는 1천만 달러 이상에 각각 거래되는 호화 아파트다. 이 건물은 2012년 부유층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잡지 ‘워스’가 선정한 ‘세계 최고 10대 주거용 건물’로 꼽히기도 했다. SFC 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은 […]

Page 20 of 351« First...10...1819202122...30405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