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이명애의 Brunch에서 삶을 묻다


[이명애의 스크린에서 삶을 묻다] 택시 드라이버

[이명애의 스크린에서 삶을 묻다] 택시 드라이버

저는 꿈을 꿉니다. 길을 잃고 미로를 헤매는 꿈을… 꿈속의 저는… 길 가장자리에서 서성이며, 구호를 외치며 나타날 선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마침내 학교에서 눈에 익었던 선배의 외마디 목소리가 들리고 하늘에 유인물이 뿌려집니다. 제 주위에는 그 …

[이명애의 Brunch에서 삶을 묻다] 코로나를 이기는 슬기로운 음주생활, Cyber Cheers!!

[이명애의 Brunch에서 삶을 묻다] 코로나를 이기는 슬기로운 음주생활, Cyber Cheers!!

코로나로 인해 모두 우울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 내가 좋아하는 멕시코 맥주 코로나가 어쩌다 이렇게 우울한 바이러스로 이름이 붙여졌는지 모를 일이다. 한국에서 수입 맥주 보기 힘들었던 때에도 하이네켄, 버드와이저, 그리고 코로나… 이렇게 수입맥주의 …

[이명애의 Brunch에서 삶을 묻다] 무량스님 설법 ‘외로움을 즐기세요’

[이명애의 Brunch에서 삶을 묻다] 무량스님 설법 ‘외로움을 즐기세요’

LA에는 도봉산 태고사라는 절이 있다. 혹시 현각 스님의 책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를 읽은 사람이라면 그 책 속에 등장하는 무량 스님에 관해 기억할 것이다. LA 산속에 한국 절을 짓는 미국인 스님… 바로 그 무량 스님의 절이 도봉산 태고사다. LA에서 …

[이명애의 스크린에서 삶을 묻다]육체의 학교

[이명애의 스크린에서 삶을 묻다]육체의 학교

미시마 유키오 가면의 고백 / 육체의 학교 (L’ecole de la chair) 아주 오래전에 본 프랑스 영화 이야기 한번 들어보실래요? 여름 극장가에 낯선 프랑스 영화 한 편이 걸렸습니다. 프랑스 영화라는 것이 늘 그렇지만 그 나른한 분위기란 이루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죠. …

Page 1 of 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