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사회


[올림픽 만난 설연휴②] “88올림픽 때는 말이야…” 추억 소환

[올림픽 만난 설연휴②] “88올림픽 때는 말이야…” 추억 소환

-굴렁쇠 친구ㆍ비둘기 성화…에피소드 한 가득 -“주요 경기 있는 날 거리에 사람이 없을 정도”-친구 집에서 몰래 보던 양궁경기는 잊지 못해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굴렁쇠 친구가 잠실 경기장을 뛰어 나갈 땐 굴렁쇠가 넘어지는 거 아닌가 가슴이 터질 것 같았어요.” 서울 마포구에 사는 홍모(40) 씨가 1988 서울올림픽을 떠올리며 한 말이다. 그는 “집안 식구들이 모두 모여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개막식을 지켜봤다”며 […]

[올림픽 만난 설연휴①]“역사적 순간” vs “애국심 강요 말라”…올림픽 세대차

[올림픽 만난 설연휴①]“역사적 순간” vs “애국심 강요 말라”…올림픽 세대차

-설 연휴 가족모임에서 올림픽 두고 설전 -88올림픽 회상…"30년 전과 다른 분위기 낯설어"-1020 "과거와 같은 올림픽 열정 강요 말아달라"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 서울 종로구의 나모(55) 씨는 2018년 평창 올림픽 경기를 하나도 빠짐없이 챙겨본다. 한국 경기는 물론이고 다른 나라 경기까지 시청하고 특히 좋아하는 쇼트트랙과 스피트 스케이팅 경기는 재방송까지 모두 보는 편이다. 그에게 이번 설 연휴는 올림픽 경기를 […]

설날 차례 순서ㆍ차례상 차림 간단 정리

설날 차례 순서ㆍ차례상 차림 간단 정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설날을 맞아 차례상 지내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먼저 차례를 지내는 순서로 ▷강신 ▷참신 ▷현주 ▷삽시정저 ▷시립 ▷사신 ▷철상 ▷음복 등이 있다.  ‘강신’은 제주가 향을 피우는 것을 말한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시거나 묘지에서는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 […]

설날의 세배법은? 남자는 왼손 여자는 오른손 위로

설날의 세배법은? 남자는 왼손 여자는 오른손 위로

-무릎꿇을 때는 왼쪽 오른쪽 순서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세배하는 방법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남자의 경우 왼손을 위로 해 손을 잡는 게 원칙이다. 그 다음 두 손을 눈높이로 올렸다가 내리면서 바닥 짚는다. 무릎을 꿇을 때는 왼쪽, 오른쪽 순서로 꿇어야 하고 팔꿈치를 바닥에 붙여 숙여야 한다. 그 후 머리를 들고 손을 오른쪽 무릎에 짚은 뒤에 손을 […]

‘햄버거병’ 맥도날드 무혐의…피해자 측 “‘2라운드’ 돌입”

‘햄버거병’ 맥도날드 무혐의…피해자 측 “‘2라운드’ 돌입”

-수사 결과 불복, 항고장 제출 -“오염 우려 패티 판매한 책임” 민사소송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검찰 불기소 처분이 내려진 ‘햄버거병(용혈성요독증후군ㆍHUS)’ 논란이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한국맥도날드를 고소했던 피해자 측은 검찰 수사 결과에 불복해 민사 소송을 낼 계획이라며 “2라운드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측 황다연 변호사(법무법인 혜)는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된 이튿날인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재수사를 요청하는 항고장을 제출했다. […]

[뉴스탐색]3000만 화소 ‘매의 눈’…얌체운전 ‘드론ㆍ헬기’ 뜨워 잡는다

[뉴스탐색]3000만 화소 ‘매의 눈’…얌체운전 ‘드론ㆍ헬기’ 뜨워 잡는다

-고성능 카메라 달린 드론 10대ㆍ헬기 14대 동원 -지난해 드론ㆍ헬기로 잡은 얌체운전만 630건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설 연휴에도 고성능 카메라가 달린 드론과 헬기가 하늘에서 얌체 운전을 단속 중이다.  16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와 주요 국도 교통관리에 경찰 헬리콥터 16대 투입됐다. 600m 상공에서 차량번호까지 인식할 수 있는 고성능 카메라가 달린 헬기가 […]

[올해 설 연휴 한복①]2018년에는 어떤 한복이 유행일까

[올해 설 연휴 한복①]2018년에는 어떤 한복이 유행일까

-명절에는 화려함 보단 자연스러운 한복 -대추색ㆍ 도라지색ㆍ감빛 등 은은한 색상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올해 설을 맞아 새해인사를 드리기 위해 한복을 찾는 이들이 많다. 여기에다 올해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이 설 연휴와 겹치면서 한복을 찾는 내외국인들도 많아지고 있다. 우선 설에는 차분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한복이 제격이다. 올해 설 한복은 겨울인 만큼 공단, 양단, 실크 등 부드럽고 속이 안비치는 소재가 눈길을 […]

[평창은 지금] 지구촌 축제…‘이색 문화’ 핀트레이딩도 뜬다

[평창은 지금] 지구촌 축제…‘이색 문화’ 핀트레이딩도 뜬다

-‘핀 트레이더’들 중심으로 핀거래 활발 -일부에선 눈살 찌푸리는 행태도 목격 [헤럴드경제(강릉)=김성우 기자] 강릉 올림픽파크 ‘코카콜라 자이언트 자판기’ 앞. 수염이 덥수룩한 노인들의 모습을 구석구석에서 볼 수 있다.  노인들이 착용하고 있는 모자와 옷에는 반짝이는 뱃지가 달려있다. 두툼한 가방을 메거나 선 자리 앞에 양탄자를 깔아놓은 경우도 보인다. 그 위에는 마찬가지로 알록달록, 각자 다른 모습의 뱃지들이 놓여 있다. 이들의 […]

알바생 10명중3명 “최저임금보다 낮은 시급 제시 받았다”

알바생 10명중3명 “최저임금보다 낮은 시급 제시 받았다”

-1월 알바 구직경험자 95% “구직 과정 어려움 느껴” [헤럴드경제=윤호 기자]지난달 아르바이트에 지원해 면접제의 또는 채용연락을 받은 알바생 10명 가운데 3명은 최저임금보다 낮은 시급을 제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 5~8일 전국 회원 1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월 아르바이트 구직 경험’ 설문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월 아르바이트 구직 경험이 있는 회원은 전체 […]

설 연휴에 듣고 싶은 말? “아무것도 듣고 싶지 않아”

설 연휴에 듣고 싶은 말? “아무것도 듣고 싶지 않아”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설 연휴를 맞아 가족과 친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가운데, 가족ㆍ친지들이 건네는 ‘덕담’에 받는 스트레스가 적잖은 것으로 조사됐다. 오히려 ‘아무것도 듣고 싶지 않다’는 바람이 가장 많았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No.1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을 통해 20~50대 남녀 2400명에게 이번 설날에 듣기 싫은 말과 듣고 싶은 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

Page 5 of 10,657« First...34567...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