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러시아 월드컵


콜롬비아 산체스, 러시아 월드컵 1호ㆍ역대 2번째 단시간 퇴장 기록

콜롬비아 산체스, 러시아 월드컵 1호ㆍ역대 2번째 단시간 퇴장 기록

-역대 두 번째 최단시간 퇴장-일본에 PK 선제골 허용 [헤럴드경제] 콜롬비아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대회 1호 퇴장의 불명예를 안았다. 19일 러시아 사란스크 몰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콜롬비아-일본전에 산체스는 선발 출전했으나 전반 3분 만에 레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콜롬비아-일본전에서 레드카드를 받는 콜롬비아의 카를로스 산체스. [제공=AP통신/연합뉴스] 일본 최전방 공격수 […]

[TAPAS]월드컵 심판의 자격

[TAPAS]월드컵 심판의 자격

[헤럴드경제 TAPAS=이유정 기자] 축구 경기에서 경기장을 누비는 22명의 선수만큼 중요한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심판이다. 심판의 존재감이 심판인지 특정 팀의 12번째 선수인지 헷갈릴 만큼 부각되는 순간, 우린 탄식하며 외친다. “저런 심판XX!” 18일 대한민국-스웨덴 경기를 맡은 호엘 아길라르 주심도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빈축을 샀다. 합당한 몸싸움에도 연신 불리는 주심의 휘슬과 파울 선언, 일관성 없는 경고 카드 […]

순간시청률 99.6%…첫 출전 월드컵서 최고기록 낸 나라

순간시청률 99.6%…첫 출전 월드컵서 최고기록 낸 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D조에 속한 아이슬란드가 역사상 첫번째 월드컵 경기의 순간시청률이 99.6%를 기록했다고 자국 공영방송 RUV가 밝혔다. 이 기록은 아이슬란드 역사상 최고이다. RUV에 따르면 이 기록은 16일 열렸던 아르헨티나와의 D조 조별예선 첫 경기가 끝나가던 오후 2시54분(현지시각)에 나왔다. 이 순간 TV를 시청하던 거의 모든 아이슬란드 국민들이 월드컵 경기를 본 셈이다.  16일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 […]

“韓-스웨덴전 본 사람들 모두 패배자” 美야후의 조롱

“韓-스웨덴전 본 사람들 모두 패배자” 美야후의 조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야후 스포츠가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력을 매우 낮게 평가했다. 두 나라 축구 대표팀은 물론 ‘한국-스웨덴전을 본 사람들’ 또한 패자라며 조롱하는 투로 논평했다. 야후 스포츠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에 매 경기 ‘승자와 패자’를 정하고 논평하는데 18일 열린 F조 1차전 한국-스웨덴 경기가 끝난 뒤, 야후 스포츠는 이색적으로 승자와 패자를 모두 스웨덴으로 정했다.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

슈틀리케 “한국축구 히딩크가 와도 안 된다”고 한 이유

슈틀리케 “한국축구 히딩크가 와도 안 된다”고 한 이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스웨덴-한국 경기 후 2002년 4강 신화를 일군 거스 히딩크 감독의 재부임을 원하는 축구팬들의 반응이 이어지자 과거 슈틀리케 전 감독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축구의 고질병과 관련한 따끔한 일침이 재조명 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전날 치러진 ‘2018러시아월드컵’ 한국-스웨덴 경기에서 유효슈팅 한 개도 날리지 못한 채 1대 0으로 패한 한국 축구팀은 수비에서도 결정적인 실수가 여러 번 노출돼 […]

中기업, 월드컵 최대 스폰서…홍보효과는 ‘꽝’

中기업, 월드컵 최대 스폰서…홍보효과는 ‘꽝’

중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협찬에 막대한 돈을 쏟아 부었지만 홍보 효과는 얻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이 러시아 월드컵 출전에 실패했음에도 기업들은 전례없는 협찬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기장 주변과 주요 장소에 중국 기업들의 홍보용 비디오 스크린과 부스가 설치됐고 어디에서나 중국어를 들을 수 있을 정도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17일(현지시간) 축구팬들이 러시아 […]

[2018 러시아월드컵] 멕시코 강한 압박 역이용…뒷공간 노려라

[2018 러시아월드컵] 멕시코 강한 압박 역이용…뒷공간 노려라

24일 0시 16강진출 벼랑끝 승부 볼터치·패스·킥거리 등 재정비남은 두경기 최소 1승1무해야 한국이 반드시 잡아야 했던 스웨덴에 졸전끝에 0-1로 덜미를 잡히면서 역대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 목표 달성은 더욱 험난해지게 됐다. 최하위에 내려앉은 한국은 앞선 여섯 차례의 본선 조별리그에서 한 번도 탈락하지 않은 멕시코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차례로 만나게 된다. 오는 24일 오전 0시 로스토프 […]

[2018 러시아월드컵] 벨기에·잉글랜드 ‘숨은 화력’ 무섭네

잉글랜드 케인-벨기에 루카쿠나란히 2골…고국에 첫승안겨 ‘축구종가’ 잉글랜드와 ‘성장한 황금세대’ 벨기에가 간판 골잡이의 명불허전 활약에 힘입어 나란히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초반, ‘언더독의 반란’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잉글랜드(FIFA랭킹 12위)는 19일(한국시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튀니지(21위)와의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해리 케인(토트넘)의 헤딩 극장골로 2-1 승리를 따냈다. 이번이 자신의 첫 월드컵인 케인은 전반 […]

[월드컵 거리응원 스케치] 응원에는 ‘트릭’ 없었다…광장 메운 ‘붉은 함성’

[월드컵 거리응원 스케치] 응원에는 ‘트릭’ 없었다…광장 메운 ‘붉은 함성’

-스웨덴과 경기 열린 18일 오후 9시 광화문-경찰추산 2만명 시민들 거리 나와 ‘응원전’-뜨거운 열기 눈길…경기후 청소문화는 아쉬워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손흥민(25) 보러 나왔어요. 손흥민 파이팅.” “16강으로 가는 교두보니까요. 오늘 꼭 이겼으면 좋겠습니다.” 응원에는 트릭이 없었다.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월드컵 한국과 스웨덴의 조별예선 F조 1차전 경기 거리응원이 진행된 서울 광화문 광장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이날 집회 신고가 됐던 […]

5-0 참패에 비행기 불까지…사우디팀 “이래저래 꼬여”

5-0 참패에 비행기 불까지…사우디팀 “이래저래 꼬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18일(현지시간) 러시아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을 태우고 가던 러시아 항공기에 날아가던 새가 엔진에 들어가는 바람에 불이 났다. 다행히 선수단 안전에 지장은 없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사우디 대표팀을 태우고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로스토프나도누로 향하던 로시야항공 소속 에어버스 A319기의 엔진에 불이 붙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도 이 항공기 엔진 중 한 개에 작은 불이 났으며, 가동 중인 나머지 두 개 엔진으로 […]

Page 1 of 712345...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