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올림픽


‘박수받는 꼴찌’가 올림픽이다!

여자육상 5000m 손잡은 선수들승부 포기하고 함께 완주 감동 종반을 향해 치닫고 있는 리우올림픽이 올림픽 정신의 큰 울림을 주는 훈훈한 장면과 일그러진 승부욕으로 꼼수를 부리는 상반된 장면들이 공존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포기하지마. 일어나서 함께 완주해야지.” 이번 대회에서 가장 훈훈했던 미담은 여자 육상 5000m에서 나왔다. 지난 17일(한국시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육상 여자 5000m 예선 도중 애비 다고스티노(미국)는 선수들이 […]

다섯살 ‘꼬꼬마’ 요정의 꿈…손연재, 리우서 날아 오른다

다섯살 ‘꼬꼬마’ 요정의 꿈…손연재, 리우서 날아 오른다

19일 오후 리듬체조 예선 출전런던올림픽 5위…“이번엔 메달”다리 핀 회전동작 난도점수 높여 리듬체조를 처음 시작한 건 다섯살 때였다. 집 근처에 있는 한 대학교의 문화강좌 이름이 엄마 윤현숙 씨의 눈에 들어왔다. 분명 리듬체조 강좌였지만 윤씨는 ‘무용’ 수업으로 착각했다. 이제 다섯살 된 딸을 뭘 만들어 보겠다는 욕심은 애초에 없었다. 그저 하나 있는 딸, 예쁘게 키우고 싶었을 뿐이다. 그런데 […]

[특별기고] 도약이냐 슬럼프냐…‘독한 귀공자’ 정영식의 두길

[특별기고] 도약이냐 슬럼프냐…‘독한 귀공자’ 정영식의 두길

한국 탁구 대표팀의 올림픽 도전이 끝났습니다. 첫 노메달로 끝내 많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현재 세계 탁구는 ‘원톱’ 중국 밑으로 한국 일본 독일 대만 싱가포르 홍콩 등 엇비슷한 2위 국가들이 즐비한 형국입니다. ‘은메달’이면 사실상 금메달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어쨌든 메달을 하나도 수확하지 못한 건 참 아쉽습니다. 하지만 얻은 것도 있습니다. 중국을 상대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 그리고 […]

[리우올림픽] 육상 2관왕 ‘깜짝스타’ 엘라니 톰슨, ”한때 高 육상부에서 쫓겨났죠“

[리우올림픽] 육상 2관왕 ‘깜짝스타’ 엘라니 톰슨, ”한때 高 육상부에서 쫓겨났죠“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고등학교 육상부에서 쫓겨나기도 했어요.” 여자 100m에 이어 200m 결선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건 엘라니 톰슨(24ㆍ자메이카)은 안타까움을 쓸어냈다. 톰슨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육상 여자 200m 결선에서 21초78을 기록하며 대회 2관왕을 목에 걸었다. 당초에 여자 200m는 네덜란드의 다프너 스히퍼르스(24)의 독무대가 될 것이라고 예상됐다 모든 육상 매체가 ‘여자 200m는 스히퍼르스의 […]

[리우올림픽] 美 육상 다고스티노 “십자인대 파열된 채 4바퀴 달려”

[리우올림픽] 美 육상 다고스티노 “십자인대 파열된 채 4바퀴 달려”

[헤럴드경제] 경기도중 경쟁자와 함께 넘어지며 부상을 당한 미국의 육상선수 애비 다고스티노가 십자인대가 파열된 채 4바퀴를 달린 것으로 드러나 감동을 안겼다.. 18일 AP통신은 2016 리우올림픽에 육상 여자 5,000m에 출전한 애비 다고스티노가 십자인대가 파열돼 이번 올림픽은 물론 이번 시즌을 통째로 접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고스티노는 오히려 “내가 이런 일에 함께할 수 있게 돼 너무 감사하다”며 “우리를 통해 […]

대한배구협회 해명 “조기 귀국, 선수단이 먼저 요청” (전문)

대한배구협회 해명 “조기 귀국, 선수단이 먼저 요청” (전문)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조기 귀국은 선수단이 요청했다.” 리우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여자 배구 대표팀이 대한배구협회의 지원 부족으로 여러 불편을 겪었다는 지적에 대해 협회가 공식해명했다. 대한배구협회는 18일 공식 해명자료를 내고 먼저 ‘따로 귀국’ 비판에 대해 설명했다. 김연경 등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7일 네덜란드에 1-3으로 패한 뒤 다같이 귀국하지 못하고 따로따로 흩어져 귀국했다. 선수들의 인솔자도 없었다.  [사진설명= 한국여자배구 […]

[리우올림픽] ‘아이돌 외모’ 이대훈, 사진보니 ‘훈훈’…“그랜드슬램을 부탁해”

[리우올림픽] ‘아이돌 외모’ 이대훈, 사진보니 ‘훈훈’…“그랜드슬램을 부탁해”

[헤럴드경제]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출전을 앞두고 있는 이대훈(25·한국가스공사) 선수가 훈훈한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한국시간)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49kg급 김소희(22·한국가스공사) 선수의 금메달에 이어 이대훈 선수가 금빛 발차기 행진을 이뤄줄 것으로 기대된다.이대훈 선수는 지난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기존보다 체급을 낮춰 태권도 남자 58kg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이대훈은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떠올랐으나 과도한 체중 감량이 […]

[리우올림픽]  볼트, 200m 결승 진출 “대적할 자가 없다”

[리우올림픽] 볼트, 200m 결승 진출 “대적할 자가 없다”

[헤럴드경제]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가 올림픽남자 200m 3연패에 한 발짝 더 가까워졌다. 볼트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준결승 2조 경기에서 19초78로 1위를 차지해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선 앞에서 속도를 낮추고도 19초80을 기록한 2위 앙드레 드 그라세의 추격을 쉽게 따돌릴 만큼 볼트는 건재함을 과시했다. 곡선 주로에 진입하기 전에 이미 선두 자리를 꿰찬 이후 […]

태권도 金 김소희도 자기 주문 “포기말고 계속 도전해 봐”

태권도 金 김소희도 자기 주문 “포기말고 계속 도전해 봐”

[헤럴드경제] 2016 리우올림픽 여자 태권도 -49kg에서 금메달을 딴 김소희가 가진 인터뷰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대회 전 김소희는 생리대 브랜드 ‘위스퍼’와 인터뷰를 통해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위스퍼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김소희는 “올림픽 첫 출전이라 긴장도 많이 되고 설레기도 하는데, 나 자신을 믿고 있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올림픽 첫 경기를 앞둔 […]

[리우올림픽] 패자부활전 거친 김태훈…값진 銅 획득

[리우올림픽] 패자부활전 거친 김태훈…값진 銅 획득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태권도 58kg급의 김태훈(22ㆍ동아대)이 동메달을 획득하며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첫 메달을 획득했다. 김태훈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열린 대회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카를로스 루벤 나바로 발데스(멕시코)를 7-5로 꺾었다. 김태훈은 0-0으로 맞서던 2라운드 종료 24초를 남겨놓고 상대의 왼발을 피해 오른발로 헤드기어를 때려 3점을 얻었다. 태권도 한국 대표 김태훈이 […]

Page 10 of 49« First...89101112...20304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