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올림픽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민유라처럼, 최다빈같이”…평창, 세대 벽 허물다

동계올림픽 17일간 축제 폐막 부모들 “취업 힘들어도 당당하게”자녀들 “88년 부모님 추억과 공유”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최초의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성사시키면서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으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올림픽이 불러온 화합은 남북한에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좀처럼 같은 화제로 대화할 일이 없던 가족들 사이에 경기 이야기가 공통 화두로 등장하면서 부모 자식 간에도 따뜻한 연결고리가 더해졌다. ▶관련기사 2·4·5·19면시험과 취업에 […]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팀워크·역사적 첫골·절묘한 스톤…‘메달 이상의 울림’ 남긴 평창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팀워크·역사적 첫골·절묘한 스톤…‘메달 이상의 울림’ 남긴 평창

넘어지고도 1등…女쇼트트랙 환상적 팀워크‘평화·화합’ 아이스하키 단일팀 값진 1골강릉 달군 이상화-고다이라의 빛나는 우정‘0.01초 차’로 깜짝메달 전달한 차민규日연장전 끝 ‘안경선배’ 절묘한 마지막 스톤 30년 만의 안방 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선수들의 값진 땀과 노력은 메달 그 이상의 깊은 울림을 온 국민에게 선사했다.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의 환상적인 팀워크,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역사적인 첫 골, 극적인 스톤 […]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평창 달군 말말말…“우리는 한팀이었다”…“골든보이, 고개 숙이지마”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한 편의 드라마였다. 순간순간 파열음도 있었지만 이야기의 절정을 향한 발단과 전개 과정의 한 부분일 뿐이었다. 막을 내린 17일간의 평창 드라마는 위기와 좌절을 딛고 피어났기에 더 감동적인 명대사가 많았다. “ ‘우리가 이렇게 흔들리는 건 더 큰 꽃을 피우기 위해서’라고 서로 다독이며 이겨냈다” 한국 컬링 역사상 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수상한 여자 […]

평창 그후…컬링,스키 쉴 틈 없다, 무직 국대 애타는 여름

평창 그후…컬링,스키 쉴 틈 없다, 무직 국대 애타는 여름

‘힐링 컬링’팀 3월 세계선수권 우승 노려스노보드, 모굴스키도 대회출전 훈련 계속학교, 직장 없는 선수들 개인훈련도 막막민유라 훈련비 숨통…CJ 후원 선수들 갈채“축구의 100만분의 1만 있어도…” 아쉬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봄은 다가오는데, 겨울 올림픽을 빛낸 한국의 국가대표들은 이제 봄, 여름, 가을 뭘 하고 지낼까. 하계 올림픽은 사계절 훈련장이 있지만, 동계올림픽 종목 중 하키, 컬링, 빙상을 제외하곤 대부분 겨울에만 훈련할 […]

[굿바이 평창⑨]K팝ㆍ첨단 기술로 그려낸 다이내믹 코리아…뜨거웠던 피날레

[굿바이 평창⑨]K팝ㆍ첨단 기술로 그려낸 다이내믹 코리아…뜨거웠던 피날레

- 춤과 노래로 그려낸 한국의 어제와 내일- 거대한 축제장으로 변해…‘조화’와 ‘융합’ 정신 표출[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평화를 강조하며 시작한 대회가 희망찬 미래를 그리며 끝이 났다. 메시지를 전한 주요 매개체는 춤과 음악이었다. 25일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의 끝을 알리는 폐회식이 열렸다. 지구촌 최대 스포츠 축제의 종료를 알리는 신호탄이자 4년 후를 기약하는 피날레였다. 3만5000석 규모의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폐회식은 ‘미래의 […]

[굿바이 평창⑤] “金보다 값졌다”…대회 달궜던 5대 명장면

[굿바이 평창⑤] “金보다 값졌다”…대회 달궜던 5대 명장면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30년 만의 안방 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선수들의 값진 땀과 노력은 메달 그 이상의 깊은 울림을 온 국민에게 선사했다.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의 환상적인 팀워크,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역사적인 첫 골, 극적인 스톤 하나로 라이벌을 꺾은 여자 컬링팀까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남긴 명장면이다.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연장접전 끝에 8대7로 승리 […]

[굿바이 평창⑧] 평창 달군 말말말…“우리가 흔들리는 건 더 큰 꽃을 피우기 위해서야”

[굿바이 평창⑧] 평창 달군 말말말…“우리가 흔들리는 건 더 큰 꽃을 피우기 위해서야”

-단일팀 머리 감독 “우리는 한팀이었다”-2전 3기 황대헌 “실수도 인생의 하루일 뿐”-임효준 위로한 김도겸 “골든보이, 고개 숙이지마”[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한 편의 드라마였다. 순간순간 파열음도 있었지만 이야기의 절정을 향한 발단과 전개 과정의 한 부분일 뿐이었다. 막을 내린 17일간의 평창 드라마는 위기와 좌절을 딛고 피어났기에 더 감동적인 명대사가 많았다.  [25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

[굿바이 평창④] 대한민국 역대 최다 메달…종목 다양화도 성과

[굿바이 평창④] 대한민국 역대 최다 메달…종목 다양화도 성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대한민국 선수단이 30년 만에 안방에서 열린 올림픽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를 획득해 국가별 메달레이스에서 종합 순위 7위로 대회를 마감하며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 신기록을 세웠다. 태극전사들이 평창에서 획득한 17개의 메달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따낸 14개 메달(금메달 6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을 뛰어넘는 최다 메달 신기록이다. 한국은 11위 일본(금 […]

[굿바이 평창⑦] “올림픽 유산, 민관 윈윈 투자-수익 선순환 구조 돼야”

[굿바이 평창⑦] “올림픽 유산, 민관 윈윈 투자-수익 선순환 구조 돼야”

공공 전면관리땐 “혈세”, “흉물” 지적 불 보듯관광지 즐비 好조건, 관광 인프라 투자는 필수샤모니, 캘거리, 솔트레이크 선택과 집중런던, 좋은 조건 제시, 민간 투자 적극 유치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평창-강릉-정선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앞으로가 더 문제이다. 높아진 개최지 브랜드를 활용해 올림픽 유산을 어떻게 활용하고 발전시켜나갈지에 대한 청사진이 제대로 수립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와 영국 런던이 유치 추진-개최지 선정 […]

[굿바이 평창⑥]‘風風風’ 때문에 울고 웃은 평창

[굿바이 평창⑥]‘風風風’ 때문에 울고 웃은 평창

- 키워드로 본 평창 동계올림픽- ‘강풍’ 변수ㆍ쏟아진 신기록ㆍ‘평화’ 메시지[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17일간의 대장정이 마무리됐다. 이 기간 평창 동계올림픽은 숨 돌릴틈 없이 진행된 경기 속에 많은 뒷이야기와 에피소드를 남겼다. 그 중 몇 장면을 세 가지 바람(風)으로 요약했다. ▶평창을 덮친 强風(강풍)=예측할 수 없는 짓궂은 날씨가 올림픽 대회장을 덮쳤다. 대회 둘째날 예정이었던 알파인스키 남자 활강은 강풍 탓에 15일로 연기됐다. […]

Page 4 of 125« First...23456...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