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올림픽


박인비, 116년 만의 올림픽 여자골프서 금메달…세계 첫 골든슬램 ‘쾌거’

박인비, 116년 만의 올림픽 여자골프서 금메달…세계 첫 골든슬램 ‘쾌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골프 여제’ 박인비(28)가 116년 만에 올림픽에 복귀한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일궜다.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최종 4라운드에서 5차를 줄이며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 리디아 고(뉴질랜드) 5타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리우=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적수가 없는 완벽한 독주였다. 공동 2위로 마감한 첫날은 아리야 쭈타누깐(태국), 단독선두로 올라선 2라운드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

[올림픽] 박인비, 여자골프 금메달 따냈다

[올림픽] 박인비, 여자골프 금메달 따냈다

116년 만에 올림픽 종목된 골프서 ‘골든 샷’ 세계 골프 최초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 위업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 은메달…中 펑산산 동메달 양희영 공동 4위, 전인지 공동 13위, 김세영 공동 25위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박인비는 2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

[리우올림픽] 박인비, 金 눈앞에…리디아 고는 3위로

[리우올림픽] 박인비, 金 눈앞에…리디아 고는 3위로

[헤럴드경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금메달을 사실상 예약했다. 2위와의 격차를 벌리면서 눈앞에 메달이 아른거리고 있다. 박인비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6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9번 홀(파4)까지 버디만 4개를 몰아치며 4언더파를 기록 중이다. 리우=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밤 11시20분 박인비는 15언더파의 성적으로 2위 펑산산(중국)을 5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3라운드까지 공동 2위였던 리디아 […]

[리우올림픽]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의 이색 참가자들

[리우올림픽]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의 이색 참가자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세계인의 축제라 불리는 올림픽에는 이번에도 많은 이색참가자들이 등장했다. 지난 2012 런던올림픽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성소수자 참가자들, 가족이 함께 참가한 경우와 국적을 바꿔 출전한 경우도 있다. 이번대회 참가한 난민대표팀도 이런 이색 참가자 중 하나다. ‘편견에 굴하지 않는다.’ 세계 앞에 당당하게 스스로를 드러낸 이색 참가자들을 모아봤다. ▶ 레즈비언 럭비선수 이사도라 셀룰로(25ㆍ여) = 8일 (이하 […]

[리우올림픽] ‘시작이 半’ 리우서 국가 첫 金 쏘아낸 선수 8명

[리우올림픽] ‘시작이 半’ 리우서 국가 첫 金 쏘아낸 선수 8명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올림픽은 감동의 무대다. 다양한 종목에서 많은 선수들이 출전하는 만큼 사연도 다양하다. 어려운 집안형편, 선천적으로 갖고 있던 장애가 매스컴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된다. 7전8기, 수년간 도전한 끝에 메달을 목에 건 ‘대기만성형’ 스타들도 이번 올림픽에서 상당수 등장했다. 국가 역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안긴 선수들도 있다. 미국과 중국, 영국 등 강대국은 한차례 올림픽에서 스무개가 넘는 메달을 따내기도 하지만, […]

5위 결선 손연재, ‘2명 더 제껴서’ 동메달 목표

5위 결선 손연재, ‘2명 더 제껴서’ 동메달 목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리듬체조의 기린아 손연재(22ㆍ연세대)가 21일(이하 한국시간) 한국 동종목 사상 첫 메달진입을 노린다. 금과 은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선천적 인형외모와 연기력, 노하우, 경험을 겸비한 러시아의 2인방 마르가리타 마문과 야나 쿠드랍체바가 무시무시한 장벽이다. 이들은 예선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며 명불허전을 입증했다. ‘연재야, 두명 더 제껴야 돼.’ 손연재가 20일 예선에서 경쟁 선수들과 나란히 서 있다. 리우=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동메달은 가능권이다. […]

[리우올림픽] ‘불멸의 볼트’ 3회 연속 3관왕 위업…400m계주 우승

[리우올림픽] ‘불멸의 볼트’ 3회 연속 3관왕 위업…400m계주 우승

[헤럴드경제] 우사인 볼트(29ㆍ자메이카)가 100m, 200m에 이어 400m 계주에서도 사상 최초 3연패 달성금메달 9개 수확하며 육상 최다 금메달에 올랐다. 자메이카 남자 400m 계주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400m 계주 결승에서 37초27을 기록했다. 야마가타 료타, 이즈카 쇼타, 기류 요시히데, 아사카 캠브리지로 구성한 일본은37초60으로 2위에 올랐다. 마이크 로저스, 저스틴 개틀린, 타이슨 게이, […]

[리우올림픽] 볼트 400m계주도 우승 ‘트리플-트리플 대업 달성’

[리우올림픽] 볼트 400m계주도 우승 ‘트리플-트리플 대업 달성’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볼트가 출전한 남자 400m 계주팀이 20일(이하 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400m 계주 결승에서 37초27을 기록해 우승했다. 아마가타 료타, 이즈카 쇼타, 기류 요시히데, 아사카 캠프리지로 구성한 일본은37초60으로 2위에 올랐고, 마이크 로저스, 저스틴 개틀린, 타이슨 게이, 트라이본 브롬웨이 순서대로 달린 미국은 37초62로 3위에 등극했다. 리우=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자메이카는 볼트가 등장하기 전에는 400m […]

[리우올림픽] 태권도 金 오혜리 “실감이 안나요…동민오빠도 꼭 땄으면”

[리우올림픽] 태권도 金 오혜리 “실감이 안나요…동민오빠도 꼭 땄으면”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실감이 나지 않아요” 2016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태권도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긴 오혜리(28ㆍ춘천시청)는 경기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혜리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에서 우승했다. 그는 “저 들어가서 한 경기 더 해야 하는 것 아니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제 해냈구나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게 웃어보였다. […]

[리우올림픽] ‘13-12’ 오혜리의 극적인 우승 ‘종주국 위상 세웠다’

[리우올림픽] ‘13-12’ 오혜리의 극적인 우승 ‘종주국 위상 세웠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올림픽은 하늘이 정해준 사람만이 나가는구나…”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부상으로 출전이 좌절되자, 오혜리(28ㆍ춘천시청)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당시 한국 나이로 25살, 선수로서 전성기를 구가할 나이였고, 리우까지 시간은 멀어만 보였다. 하지만 오혜리는 묵묵히 훈련했다. 열심히 도전한 끝에 30을 앞둔 나이에 리우 올림픽 무대에 섰고 금메달을 목에 가는 데 성공했다. 태권도 여자 -67kg 결승전이 열린 19일 오후(현지시간) […]

Page 5 of 49« First...34567...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