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사외칼럼

미국 헤럴드 오피니언 서브 Cate


[문화스포츠 칼럼] 스포츠 선수와 병역특례

[문화스포츠 칼럼] 스포츠 선수와 병역특례

아시안 게임이 다가오면서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병역특례 제도가 관심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 중심에는 손홍민 선수가 있다. 국내외에서 눈부신 그의 활약을 감안하여 명역면제를 해 줘도 무방하다는 의견이 많다. 반면 2-3명의 프로야구 선수에 대해서는 싸늘하기만 하다. 댓글이 모두의 의견은 아니지만 그 선수들에 대한 비아냥 일색이다. 야구가 우승보다는 2위를 하길 바란다는 기원(?)이 수두룩하다. 사실 이 선수들은 이런저런 […]

[헤럴드포럼] 수능영어 절대 평가의 문제점

[헤럴드포럼] 수능영어 절대 평가의 문제점

교육부는 2014년 12월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영어영역에 절대평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교육부에 의하면 학생간의 상대적 서열을 중시하는 상대평가 체제의 수능 영어시험은 성적향상을 위한 무한경쟁을 초래해 교육과정의 범위와 수준을 넘는 과잉학습이 유발되는 문제가 있었다고 보았다. 수능 영어시험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취지는 단순히 높은 수능 점수를 받기위한 학생과 학교현장의 무의미한 경쟁과 학습 부담을 경감시킴으로써, 의사소통 중심의 수업 활성화 […]

[글로벌 Insight] 클린하고 스마트한 인도네시아로 거듭나기

자카르타 시내는 8월 18일 개최될 자카르타-빨렘방 아시안 게임을 대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시내 곳곳이 공사판 인부들로 북적인다. 인도네시아는 이처럼 오프라인 뿐만 아니라 온라인 및 전산 관련 시스템의 대거 정비와 신규 구축도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 조코위 정부는 그 어느 정권보다 전자상거래, IT, 스마트시티(Smart City) 등에 관심이 많으며, 이러한 정부의 관심은 국가 시스템 개선으로 이어졌다. 실제 2017년 […]

[광화문 광장] 한 소반의 음식을 위해

[광화문 광장] 한 소반의 음식을 위해

조선 시대 이야기이다. 어느 가난한 집에 ‘궁매’라는 아가씨가 살고 있었다. 궁매는 헤엄을 잘 쳐서, 전복을 따서 생계를 도왔다. 어느 날 궁매는 전복 아홉 개를 따고 난 뒤, 물 위로 올라와서 배 위에 있던 어머니에게 말했다. “어머니 오늘은 더 이상 못 하겠어요.” 그러자 궁매의 어머니는 버럭 화를 냈다. “한 개만 더 따면 한 꾸러미가 되는데 여기서 […]

[헤럴드포럼] 건설업,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야 한다

[헤럴드포럼] 건설업,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야 한다

2017년 기준으로 한국 건설산업의 국내총생산(GDP) 점유율은 약 5.4%로 타 경제활동에 비해 낮다. 글로벌 경쟁력은 조사대상 20개 국가 중에서 9위로 2016년 대비 3단계 하락했다. 경쟁력 향상이 필요하다.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건설산업에도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건물정보모델링), 3D 프린팅, 3D 스캐너, 드론 등이 활용되면서 일하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 이러한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은 BIM이다. 하루속히 2D […]

[세상속으로]‘일자리 참사’의 원인들

[세상속으로]‘일자리 참사’의 원인들

작년까지 30만개가 넘던 신규 일자리가 10만개 수준으로 줄었다. 공공일자리를 뺀 민간일자리는 마이너스다. 특히 제조업 일자리 감소는 6월 12만개를 돌파했다. 실질적 일자리 감소가 무려 40만개가 넘는다는 의미다. 정부는 기저효과, 인구변화, 전(前)정권 문제 등으로 변호하고 있다. 그러나 작년이 특별했다는 기저효과론은 5, 6월 연속 일자리 감소로 설득력이 사라졌다. 장기에 걸쳐 진행되는 고령화 인구변화로 단기간의 급격한 감소를 설명하는 것은 […]

[CEO칼럼]일자리 만드는 농업·농촌

[CEO칼럼]일자리 만드는 농업·농촌

지난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경제가 크게 위축되었다. 시장실패, 세계화의 그림자 등 개방과 경쟁 위주의 경제정책에 대한 비판과 반성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현재 우리 경제는 ‘고용위축-가계소득 감소-내수부진-성장둔화-실업증가’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에 빠져 있다. 결국 핵심은 ‘일자리’이다. 일자리 문제가 해결되어야 경기침체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호 업무지시로 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일자리 […]

[경제광장] 익숙함과 작별할 용기

[경제광장] 익숙함과 작별할 용기

대한민국 사무실의 퇴근 풍경이 변하고 있다. 그동안 야근을 하기 위해 자연스레 회사 인근 식당으로 향하던 발걸음이 이제 집으로, 영화관으로, 헬스클럽으로 옮겨가고 있다. 이런 변화는 지난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까닭이다. 이제 근로자들은 한 주에 52시간을 일할 경우 주말 연장근무를 하지 못하고 주 40시간을 초과해 일을 하면 연장근로수당을 받게 된다. 아직은 상시 근로자수가 300인 […]

[라이프 칼럼] 우려되는 ‘귀농·귀촌 통계 적폐’

[라이프 칼럼] 우려되는 ‘귀농·귀촌 통계 적폐’

아니나 다를까. 귀농ㆍ귀촌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얼마 전 ‘귀농ㆍ귀촌 50만 시대’를 자랑스럽게 발표했다. 6월28일 내놓은 ‘2017년 귀농ㆍ귀촌인 통계 결과’보도 자료를 통해서다. 이는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거의 여과 없이 보도되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ㆍ귀촌 50만 시대’를 마치 자신들의 성과처럼 치장했지만, 정작 안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오히려 실패에 가깝다.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귀농ㆍ귀촌 인구수는 총 51만6817명이다. 이 가운데 귀촌인구는 4.6% […]

[헤럴드포럼]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이용지원 실태와 과제

[헤럴드포럼]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이용지원 실태와 과제

정부는 최근 제2차 장기요양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5개년 간에 걸친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개선의 주요 내용과 방향을 담고 있다. 그간의 장기요양 인프라의 양적 확대를 넘어, 본질적 내용인 장기요양서비스의 질적 향상에 초점을 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장기요양의 이용절차는 인정·욕구조사를 통해 도출된 등급과 이용계획서상의 필요도를 기초로, 구체적인 급여유형과 이용량을 인정자 및 가족과 협의를 통해 결정되어야 한다. 그러나 장기요양현장에서는 […]

Page 5 of 74« First...34567...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