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클리블랜드, 68년 만의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 우위…’염소의 저주’ 컵스, 벼랑에 몰려

 킵니스의 쐐기 3점포 (AP=연합뉴스)

킵니스의 쐐기 3점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염소의 저주’(시카고 컵스)가 ‘와후 추장의 저주’(클리블랜드 인디언스)보다 더 질긴 걸까.

클리블랜드가 68년 묵은 ‘와후 추장의 저주’를 풀기까지 이제 마지막 한 단추만을 남겼다.

클리블랜드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계속된 2016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1948년 이후 68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클리블랜드는 안방 1차전 승리에 이어 적지에서 펼쳐진 3~4차전을 모두 쓸어담고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정상 고지까지 이제 1승만을 남겼다.

반면 1908년 이후 108년 만에 챔피언 등극을 노리는 컵스는 ‘염소의 저주’를 풀기 위한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벼랑 끝에 몰렸다.

컵스는 31일 같은 곳에서 열리는 5차전에서 에이스 존 레스터에게 팀의 명운을 건다. 클리블랜드는 2차전 선발이었던 트레버 바우어가 사흘 휴식 후 등판한다.

우승에 목마른 홈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은 컵스는 1회 선취점을 뽑아내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컵스는 1회말 선두타자 덱스터 파울러의 좌월 2루타에 이어 1사 후 앤소니 리조의 중전 적시타가 터져 나왔다.

그러나 홈팬들의 환호는 오래가지 않았다. 2회초 클리블랜드의 공격이 시작하자마자 카를로스 산타나의 번개 같은 동점 솔로 홈런이 터져나왔기 때문이다.

산타나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컵스 선발 존 래키의 약 148㎞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컵스의 악몽은 그것으로 그치지 않았다. 수비 불안이 화를 자초했다.

컵스는 1사 후 3루수 크리스 브라이언트의 송구 실책으로 촉발된 2사 1, 2루에서 상대 투수 코리 클루버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다.

브라이언트의 1루 송구는 이번에도 부정확했고, 1루수 리조가 공을 흘리는 사이 2루 주자 로니 치즌홀이 3루를 거쳐 홈까지 파고들었다.

클리블랜드는 3회초 제이슨 킵니스의 2루타, 프란시스코 린도어의 중전 안타로 간단하게 1점을 더했다. 6회초에는 치즌홀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점수 차를 벌리며 4-1로 달아났다.

컵스는 6회말 선두타자 리조가 좌월 2루타로 득점권에 나갔으나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실패했다.

클리블랜드는 7회초 무사 1, 2루에서 킵니스의 우월 스리런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일리노이주 출신으로 컵스팬으로 자라난 킵니스는 결정적인 홈런포로 컵스에 비수를 꽂았다.

클리블랜드 선발 클루버는 사흘 휴식만 취하고도 6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 호투하며 1차전에 이어 또 한 번 승리투수가 됐다.

컵스는 클리블랜드 필승 셋업맨 앤드루 밀러를 상대로 8회말 파울러가 좌중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밀러가 이번 포스트 시즌에서 기록한 첫 실점이었다. 밀러는 무실점 행진을 24⅓이닝에서 멈췄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