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朴대통령 양자회담에, 국민의당ㆍ정의당 맹비난, 박원순도 “뜬금없다”

[헤럴드경제=박병국, 장필수 기자]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양자회담을 제안한 것을 맹비난했다. 야권의 잠룡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가세했다. 추 대표는 14일 오전 한광옥 비서실장에게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제안했고, 청와대는 이를 받아들여, 15일 추 대표와 박 대통령의 영수회담이 열린다. 

[사진=청와대로부터 영수회담을 제의 받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상호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의원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성난 백만 촛불 시민들의 요구를 잘 알고 있을 추미애 대표가 그러한 제안을 한 것도, 또 그것을 덜컥 받은 청와대도 똑같다. 제안한 추미애 대나 받아들인 박근혜 대통령이나 똑같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청와대와 추미애 대표의 그러한 것을 대단히 잘못된 결정으로 규정한다”면서도 “함께 공조해서 여야3당과 대통령이 머리를 맞대고 이 난국을 풀어가는, 또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처음 약속대로 야3당의 철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의당에서도 발끈하고 나섰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추 대표의 이 같은 제안이 알려진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독 영수회담을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번주 초에 야3당 대표가 만나 수습안을 논의하기로 한 바 있음에도 다른 야당과 한마디 상의 없이 단독회담을 추진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 “이번 사태 과정에서 민주당은 오락가락 행보로 큰 실망을 안겼다”며 “하야를 하야로 부르지 못하며 국민의 마음을 어지럽혔다”고 했다. 이어 “국민은 대통령 임기를 보장하는 어떤 수습안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지금 민주당의 수습책이 국민들의 뜻에 부합하는지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 국민들은 민주당에게 수습권한을 위임하지 않았다”고 했다.

박원순 시장도 “뜬금없는 제안”이라며 추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14일 오마이뉴스 ‘장윤선의 팟짱’인터뷰에서 ”뜬금없는 제안이라고 생각한다”며 “회담이라고 하는 것은 토론의 주제가 있고 협상할 내용이 있어야 하는 것인데 지난 12일 집회에서 온 국민의 명확한 입장은 대통령이 즉각 물러나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또 지금은 야권 공조가 굉장히 중요한 상황인데 민주당 대표만 따로 대통령을 만나겠다는 것이 야권 분열로 비춰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만나게 된다면 사임에 대한 통고와 국민들의 요구를 전달하는 것 이외에 일체 협상이나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