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책금리 1%p 오를 때 신흥국은 0.05%p 상승…정책금리 상관성 약화돼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미국의 정책금리가 1% 포인트(p) 오를 때 신흥국의 정책금리는 평균 0.05%p 정도 상승한 것으로 조사돼 미국과 신흥국의 정책금리 간 연계성이 약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해외 및 국내 통화정책 충격이 신흥시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원들은 기존연구보다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이 신흥국 정책금리에 미치는 영향이 작은 것으로 추정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미국이 ‘제로(0)금리’ 상황에서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함에 따라 미국과 신흥국의 정책금리 간 연계성이 약화됐다는 분석이다.

[사진=게티이미지]

보고서는 “미국 정책금리가 1%p 상승하는 충격이 발생하면 신흥국들의 정책금리가 평균적으로 0.05%p 상승했다”며 “미국이 금리를 더 낮추지 않고 있지만, 신흥국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를 내리는 등 다른 움직임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신흥국 경제는 자국 통화정책보다 미국의 통화정책에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물가상승률이 높은 신흥국이 미국의 금리 인상에 더 충격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보고서는 “인플레이션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과도한 자본유입과 이에 따른 금융시장의 불균형이 형성되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1995년 1분기부터 2014년 3분기까지 우리나라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체코, 인도, 인도네시아, 헝가리, 이스라엘, 말레이시아, 멕시코, 필리핀, 폴란드, 루마니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등 19개 신흥국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