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수사 초읽기] 檢 “장소는 부차적인 문제…16일까지는 수사 이뤄져야”

[헤럴드경제=양대근ㆍ김현일 기자] 헌정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조사와 관련 검찰 측은 16일까지는 수사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14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수요일(16일) 이후에 조사하면 수사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검찰 입장에서는 수요일이 제일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장소 문제와 관련 이 관계자는 “시기가 제일 중요하다. 장소는 부차적인 문제”라는 견해를 덧붙였다. 청와대 ‘안가’(안전가옥)가 유력한 조사지로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장소보다는 시기를 확정하는 데 더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이뤄질 경우 참고인 신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니라 일반인이라도 조사를 받다가 신분이 바뀌는 경우는 잘 없다”면서 피의자 등 신분 전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오는 19일께 기소를 앞둔 최순실(60ㆍ구속) 씨에게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아직 끝난 게 아니라 구속 기간 만료일까지 가야 확정적으로 말할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다 갖고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