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올 3분기 매출 5972억원, 영업이익 944억 기록

-영업이익 20.1%, 순이익 118.6% 성장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오리온그룹(회장 담철곤)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5972억원, 영업이익 944억원, 순이익89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 경기침체와 비우호적인 환율 영향 속에서도 해외 법인의 성장과 비용 절감 효과에 힘입어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1%, 118.6% 성장하며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내에서는 올 1월 발생한 이천공장 화재와 단맛계열 스낵 인기 둔화에 따른 영향에도 불구하고 ‘초코파이’, ‘스윙칩’, ‘카스타드’ 등 주력 브랜드 강화와 ‘오징어땅콩’, ‘땅콩강정’, ‘눈을감자’ 등 이천공장 제품들의 신속한 생산 정상화로 매출 감소를 최소화했다. 


4분기에도 최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말차’, ‘무뚝뚝감자칩’, ‘치즈네’ 등과 함께 파이, 스낵 등 4~5종의 신제품을 선보여 매출 반등의 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중국 법인은 중국 현지 제과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역신장(파이, 스낵, 비스킷, 껌 등 4개 카테고리 기준)하는데 그쳤음에도 불구하고 현지화 기준 매출은 2.3%, 영업이익은 12.6% 각각 성장했다. 특히 출시 2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6000만개를 돌파한 ‘초코파이 말차’ 효과에 힘입어 초코파이 매출이 30% 가까이 성장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출시한 허니밀크 맛 스낵 매출 호조세와 망고맛 신제품들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견조한 성장을 이끌었다. 4분기에도 ‘리얼브라우니’를 비롯해 젤리, 비스킷 등 3~4종의 신제품이 출시를 앞두고 있어 지속적인 실적 개선과 함께 시장 내 2위 사업자로서의 지배력 강화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2.6% 성장하며 해외 법인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통적 강세인 파이류 외에 ‘투니스’, ‘오스타’를 중심으로 한 스낵류가 46% 고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출시한 ‘자일리톨껌’, ‘콘칩’ 등 신제품의 인기가 지속되며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올 4분기에는 주력 카테고리인 파이 및 비스킷의 매출 호조와 더불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수출이 늘어나 중국에 이은 오리온그룹의 제2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러시아 법인도 어려운 경기 속에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며 현지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4.6% 성장했다. 하지만 현지 회계기준 변경으로 인해 3.7% 성장으로 조정됐다.

또 쇼박스는 3분기에 ‘터널’ 등 개봉작이 흥행에 성공했고, 4분기에는 600만 관객을 돌파한 ‘럭키’와 강동원 주연의 기대작 ‘가려진 시간’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 경신에 도전한다.

박성규 전무(오리온 재경부문장)는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국내는 역신장 폭을 좁히고 해외는 시장지배력을 강화하면서 미래 성장의 발판 마련과 수익성 제고에 성공했다”며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와 신사업 강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동력을 갖춰 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