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동생 알아들었나?”…이승환, 정치인들에 쓴소리

[헤럴드경제] 가수 이승환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지목하며 정치인들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지난 12일 이승환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와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해 열린 촛불집회 현장에서 ‘하야 hye’ 콘서트를 열었다.

이승환은 “앞에 낯익은 표창원 동생께서 와 계신다”라며 표 의원을 지목했다.


이어 이승환은 “내가 쓴소리 한 말씀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야당 정치인 여러분, 제가 하고 싶어서 자발적으로 도움되는 일을 하고 있다. 혹시나 제가 정치인들 편인 것 같아서 저를 좋아하시는 것 같은데 좋아하시 마시라”고 말했다.

이승환은 정치인이 아니라 국민의 편 임을 강조하며 “저는 시민들 편이지 정치인 편은 아니다. 저는 노래하는 가수고 국민들 편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며 “야당 정치인 여러분 지금이라도 재지 마시고, 간 보지 마시고 국민들의 뜻에 따를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