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광고시장, 전달 비해 감소할 듯…상위 광고주 광고비 감소 뚜렷 <코바코>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12월 광고시장이 전달에 비해 주춤할 전망이다.

14일 코바코(KOBACO,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내놓은 광고경기 예측지수(KAI, Korea Advertising Index)에 따르면 12월 종합 KAI는 98.5로 광고비 집행이 전달과 유사하거나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KAI는 코바코가 국내 광고시장의 경기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매월 조사해 발표하고 있는 지수다.

매체별로는 지상파TV 93.7, 케이블TV 94.8, 라디오 94.4, 신문 101.5, 온라인-모바일 111.9로 나타났다.

12월 매체별 광고경기전망지수   [제공=코바코]

업종별로는 전체 업종에서 종합적으로 전월 대비 광고비가 비슷하거나 소폭 감소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종합적으로 광고비를 늘릴 것으로 응답한 업종은 음료 및 기호식품(109.1), 화장품 및 보건용품(111.1), 출판 및 교육(126.5), 건설, 건재 및 부동산(105.3), 유통(112.5), 여행 및 레저(105.6) 업종이다.

기업 규모별 전망지수를 살펴보면, 12월에는 상위광고주의 광고비 감소가 뚜렷할 것(79.2)으로 예측된다.

중위 광고주(101.4)와 하위 광고주(100.0)의 광고비는 전월 대비 광고비 집행 수준이 유사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상위 광고주는 온라인-모바일 매체를 제외한 전매체에서 전반적인 광고비 집행 감소를 전망해 감소 추세를 이끌었다. 중위광고주와 하위 광고주는 신문과 온라인-모바일 매체를 위주로 광고비를 집행할 것으로 응답했다.

KAI 지수는 주요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웹조사 패널을 구축하여 매월 정기적으로 다음 달 주요 광고매체별 광고비 증감여부를 조사하여 지수화한 것이다.

해당 업종의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종합지수는 각 매체별 지수를 단순평균 또는 가중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 구분 없이 종합적으로 총광고비의 증감여부를 물어본 것이다.

KAI 보고서는 코바코의 광고산업통계정보시스템(http://adstat.kobaco.co.kr)이나, 코바코 홈페이지(http://www.kobaco.co.kr) ‘정부 3.0정보공개’를 통해 검색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도 ‘광고경기예측지수(KAI)’ 앱을 다운받아도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