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일군사정보협정 서두르는 건 박 대통령 의지”

[헤럴드경제]한국 정부가 야당 등 거센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을 서두르고 있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 때문이란 일본 언론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에 따르면 한국 정부 관계자는 14일 한·일 GSOMIA에 대한 국내 반대 여론과 관련, “2번 실패할 순 없다”며 “대통령의 (체결)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도 “한국 정부 내 일각에선 야당의 반발을 이유로 (협정) 가서명 연기를 요구했으나, 박 대통령이 북한을 둘러싼 안보상 우려를 중시하면서 강행한 모양새”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GSOMIA 체결에 관한 한국 내 동향을 예의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NHK는 “박 대통령이 지인·측근 등의 체포 사건으로 궁지에 처해 있어 (일본) 정부 내엔 한국 측 (GSOMIA 서명)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에서 박 대통령의 권한이 대폭 축소된 거국내각이 출범할 경우 GSOMIA의 정식 서명도 연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