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드는 ‘최순실 방산비리’ 의혹

“장명진 방사청장 역할 주목”
안민석 더민주 의원 주장

‘뜬 소문’으로 끝나는 듯했던 최순실<사진> 씨와 미국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의 ‘결탁’ 의혹이 다시 한 번 제기됐다. 록히드마틴의 국내 무기 계약 금액이 돌연 15배 이상 급증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학 동기(서강대 전자공학과 70학번)인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의 역할을 주목하는 한편, 최 씨의 혈연인 장시호 씨와 정유라 씨를 구속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2010년~2015년 8000억에 불과했던 록히드마틴의 무기 계약 체결액이 2015년~2021년 최소 12조 이상으로 15배 급증했다”며 “이 부분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최 씨가 록히드마틴과 결탁한 의혹이 있다”고 했다. “김관진 국방장관이 록히드마틴의 F-35를 도입을 결정할 때 ‘정무적 판단’이라고 이야기 했는데, 그 발언의 의미를 주목해사 봐야 한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장 방사청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서강대 전자공학과 70학번 동기라는 점도 주목을 하고 있다”며 “이런 흐름들 속에서 최 씨의 역할, 그 퍼즐을 맞추고 있다. (최 씨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무기를 건드렸다면 파장이 클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이에 따라 ▷로비스트 린다김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최 씨의 딸 정유라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 제보를 듣고 퍼즐을 맞추기 시작한 지 한 달 정도 됐는데, 린다 김이 열쇠를 쥐고 있다”는 이야기다. 안 의원은 또 “장 씨는 최 씨의 국정농단 내용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이자 아바타”라며 “최 씨가 독일에서 증거인멸을 지시한 사람이 장 씨일 것이라 본다. 장 씨는 최 씨의 금고를 지키는 역할도 했다”고도 강조했다. “장 씨야말로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히는 굉장히 중요한 피의자가 되는 것”이라는 것이다.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대해서는 “최 씨의 입을 열기 위해서는 정 씨를 구속해야 한다”며 “정 씨를 구속하면 최 씨는 무너지게 돼 있다”고 했다. 한편, 안 의원에 따르면 현재 장 씨는 국내 모처에서 잠적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안 의원은 “초등학교 3~4학년생 정도인 장 씨의 아들이 개명 후 서울 대치동에 있는 국제학교에 다닌다는 제보가 있다”며 “사실이라면 장 씨는 거의 100% 국내 모처에 잠적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