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조기업 원자재 구매-대금회수 기간 악화 추세”

인하대 정석물류통상연구원, 관련 연구결과 발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국내 제조기업의 공급망관리(SCM)성과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최근 악화되는 경향을 보여 정부와 기업의 각별한 관심이 시급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인하대 정석물류통상연구원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외부감사 대상법인 8000여 개의 회계자료를 이용해 작성한 ‘국내 제조기업의 SCM성과분석(권오경 인하대 아태물류학부 교수ㆍ한하늘 인하대 정석물류통상연구원 박사)’에 따르면 대기업의 현금화 사이클타임이 66.4일(2011년)에서 66.8일(2015년)로 큰 변화가 없었으나, 중소기업은 59.7일(2011년)에서 70.5일(2015년)로 크게 늘어나 중소 제조기업을 중심으로 SCM성과가 악화되는 추이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자동차ㆍ전자업종의 SCM성과가 비교적 높은 가운데 의류, 가죽 등 생활패션잡화류 업종의 SCM성과는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경향이 나타났다.

예를 들어, 현금화사이클타임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국내 자동차업종은 26.8일(2011년)에서 36.2일(2015년), 전자업종은 63일(2011년)에서 67.6일(2015년)인데 반해, 의류업종은 103.2일(2011년)에서 156.4일(2015년), 가죽ㆍ가방ㆍ신발 업종은 73.3일(2011년)에서 105.2일(2015년)로 늘어났다.

한ㆍ미국 간 주요 제조업종별 SCM성과비교에서도 양 국간 자동차ㆍ전자업종의 현금화사이클타임은 평균 1.3일과 3.4일의 차이를 보여 국내 자동차ㆍ전자 제조기업의 SCM성과는 글로벌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의류업종은 50.4일의 차이를 보여 글로벌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오경 교수는 “국내외 경제가 저성장 국면에 들어선 만큼 국내 기업들은 사업위험을 고려한 재고자산 운영 효율화와 유동성 관리에 각별한 관심이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정석물류통상연구원에서는 매년 말 국내 기업의 SCM성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