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인천대 교수들 ‘연구비 횡령 의혹’… 경찰 내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국립 인천대 교수들이 연구비를 횡령했다는 의혹이 포착돼 경찰 내사를 받고 있다.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인천대 교수들이 연구비를 빼돌렸다는 첩보를 최근 입수하고 내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인천대 교수 여러 명이 연구과제를 수행하기 전 지급받은 국가 지원 연구비 중 일부를 빼돌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대학 측으로부터 교수 연구비와 관련한 각종 자료를 제출받는 등 정식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학교 측이 자료 제출을 거부하면,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학내를 압수수색을 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인천대는 2012년에도 감사원 감사에서 응시자격이 안되는 신입생을 합격 처리하고, 학과 육성사업비를 부적절하게 정산했다가 적발된 바 있다. 당시 교직원들이 학생연구원의 인건비를 빼돌리고 허위서류로 연구비 5000여 만원을 부당하게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첩보를 토대로 내사 중”이라며 “인천대 교수 연구비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