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ㆍ정의당, 비판 자제…朴대통령 퇴진 위한 전열 재정비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양자회담 돌출 제안으로 공조에 균열을 보였던 야권이 대열을 재정비하고 있다. 야권은 사과문까지 올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비판을 자제하는 한편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정해 전화위복이 됐다며 전열을 추스리는 모습이다. 야3당은 이번 주내에 대표회담을 다시 열어 공조를 재확인하기로 했다. .

추 대표는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자회담 결정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대통령과의 긴급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제 뜻과 다르게 국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혼란을 드렸다면 죄송하다”며 “두 야당에도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오늘부터라도 야3당과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기 위한 비상시국기구의 구성을 위해 구체적 노력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더이상 문제 삼지 않고, 추 대표의 결정에 환영을 표시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두 야당은 “추미애 대표와 박 대통령은 똑같다”, “촛불민심 왜곡 ” 등 추 대표에 대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및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오늘로 예정됐던 청와대회담을 취소한 것을 다시 한번 진심으로 환영하고 추 대표의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며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우리와 함께 (박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결정함으로써 앞으로 야권3당의 공조가 더욱 공고히 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고 평가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오늘이나 내일이나 일정 조율되는대로 야3당 대표회담을 가져서 서로 당론을 확인하고 박 대통령퇴진을 위해서 야3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강구하기로 예정하고 있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 대표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의총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확정하고 내일 예정되었던 영수회담도 철회하였습니다. 민주당 의총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합니다”고 했다. 이어 심 대표는 “야3당이 대통령 퇴진으로 입장이 통일된 만큼, 이제 국민의 명령대로 대통령 퇴진을 관철시키는 데에 온 힘을 합치는 일만 남았다”고 했다. 또 “야3당은 이날까지 대통령 퇴진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국회에서, 광장에서 최선을 다하자. 내일이라도 3당 대표가 만나 대통령 퇴진 관철을 위한 실질적인 행동방안을 논의하자”고 했다. 전날 추 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표까지 비판했던 박원순 서울시장 역시 ”민주당이 뒤늦게나마 국민과 함께 퇴진투쟁에 나서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며 “의원들의 총의로 영수회담을 취소하는 결정을 내린 것도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