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도 억울할 테니 탄핵절차 동안 시간 주자”

-“나도 일말의 책임 있다. 현 지도부는 아직도 뭔가 숨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이 시점에 가장 억울한 사람은 대통령 아니겠냐”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변명의 시간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15일 대구 테크노파크를 방문해 “헌정 사상 유례 없는 이런 혼란을 가져온 것에 대해 저도 일말의 책임이 있어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는) 우리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었다”며 “사전에 왜 알지 못했느냐에 대해 할 말이 없고 새누리당 지도부에 있는 모두가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탄핵 시 국정 공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하야해서 바로 60일 이내 선거를 치르고 인수위 체제 없이 당선자가 바로 대통령에 취임해 국정 운영하는 것이 안정적일지, 탄핵으로 시간을 버는 것이 더 좋을지 선택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시점에 가장 억울한 사람은 대통령 아니겠냐. 자신이 잘못한 것은 인정하지만 사실보다 너무 과하게 (비판) 되고 있는 데 억울한 심정도 있을 것이다”라고 박 대통령을 옹호했다.

김 전대표는 “(탄핵을 통해 대통령에게) 변명의 시간을 주어야한다. 탄핵 절차 진행 과정에 진실이 밝혀지고 국민적 합의에 의해 정권이 이양되는 것이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 내홍에 대해서는 “현 지도부가 뭔가 기피하고 숨기려 하고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 군신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 오로지 자기가 모셔왔던 왕에 대한 맹목적 충성 차원에서 사태를 바라보면 사태를 수습할 수 없을 것”이라며 현 지도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