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3Q 영업적자 1413억원… 대우조선 “보수적 감사 탓”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분기에 매출액 3조531억원, 영업손실 1413억원, 당기순손실 238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9.9% 감소한 것이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적자 지속 상태다. 지난해 3분기 대우조선의 영업적자 폭은 6462억원이었고, 당기순손실은 1조2209억원이었다.

전 분기 대비로는 매출액은 6.1% 감소한 것이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적자 지속 상태다. 올해 2분기 대우조선의 영업손실 폭은 4236억원이었고, 당기순손실은 1조2209억원이었다.


대우조선측은 3분기 영업적자와 관련 “회계법인의 보수적 감사가 큰 영향을 끼쳤다. 3분기에 대손충당금을 약 3000억원을 설정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실적과 관련 대우조선해양은 “3분기 실적의 경우 해양플랜트 인도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면서 해양플랜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줄어들고, 상선분야 비중이 높아지며 흑자전환이 조심스레 기대됐다”며 “그러나 회계법인의 보수적인 접근으로 결국 영업흑자전환에는 실패했다. 자회사 관련 손실도 약 1000억원 정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은 공식적으로 ‘억울’하다는 입장도 보탰다.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회계기준보다 과도한 기준을 적용했다는 것이다. 대우조선측은 “확정되지 않아 측정할 수 없는 손실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반영하면서도, 원가절감 등을 통한 수익에 대해서는 프로젝트가 종료될 때까지 반영을 지연시켰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측은 이어 “드릴십 인도를 위해 소난골과 협의중인 합작법인 설립은 그 지분투자의 규모와 시기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계법인은 전액을 손실 반영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은 또 “일부 해양프로젝트에서는 주문주와 협의하여 공사일정이 수정되었고, 그 결과 지체보상금 발생 가능성이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인정하지 않고 발생하지도 않은 지체보상금을 반영하는 등 실질적 사업 특성과 공사 진행과정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회계기준에서는 매분기 원가요소의 변화된 사항을 반영한 합리적으로 원가를 재추정하고, 추정의 변경은 소급해서 적용하지 않고 미래 발생분에 대해서만 적용하는 전진법으로 처리할 것을 명백히 규정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 회계감사를 담당하는 지정감사인은 손실에 대해서는 전진법을 적용하지만, 이익에 대해서는 적용하고 있지 않아 오히려 시장의 잘못된 해석을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