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접종의 계절 ②] 만성심장질환 급성악화, 4명중 1명은 독감 탓

-대부분 독감 무증상, 만성심장질환자는 예방접종 필수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겨울철에 만성심장질환이 급성악화하는 원인의 25%는 독감 즉, 인플루엔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 인플루엔자의 전형적인 증상이 없어 의료진의 면밀한 관찰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려대학교 의료원 감염내과 연구팀은 2014년 9월부터 2016년 5월까지 두 번의 인플루엔자 유행 기간 동안 고대구로병원과 고대안산병원 응급실로 내원한 심근경색, 불안정형 협심증 및 심부전 환자 112명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 및 중합효소연쇄반응검사(PCR)를 시행해 인플루엔자 감염 여부를 확인했다.

독감 이미지. [사진=123RF]

확인 결과 대상자 중 28명(25%)에서 인플루엔자 감염이 확인됐으며, 인플루엔자 감염이 확인된 환자 중 인플루엔자의 전형적인 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5명(17.9%)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독감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인플루엔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열성 호흡기 질환으로, 매년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 유행한다.

인플루엔자에 걸리면 고열과 함께 기침, 인후통, 근육통, 콧물, 코막힘 등의 증상이 주로 나타난다. 노인, 영유아, 만성질환자는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합병증이 발생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만성질환자는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만성질환이 급성 악화한다는 점은 이미 알려져 있었다”며 “만성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백신을 포함해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 교수는 또 “인플루엔자 유행시기에 만성질환이 악화되면 전형적인 증상이 없더라도 인플루엔자 감염을 의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