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총수일가 오늘 첫 재판

[헤럴드경제]롯데그룹 총수일가의 경영 비리 의혹을 둘러싼 첫 재판이 오늘 열린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5일 오후 2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신 총괄회장의 딸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 세 번째 부인 서미경 씨도 함께 재판을 받는다.


현재 롯데 경영을 책임지는 신 회장은 500억 원대 횡령과 1750억 원대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 회장과 롯데그룹 측은 적용된 혐의 가운데 상당 부분을 부인하고 있어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