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긴급기자회견] “다른 대권 주자와 힘 합치겠다”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5일 “다른 대권 주자들과 논의와 함께 힘을 모아가는 노력들도 하겠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불리는 헌법 유린,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 사건을 접하며 참담한 부끄러움과 깊은 분노를 느껴왔다. 하지만 최대한 인내해 왔다”고 했다. 


이어 “분명하고 단호한 입장표명을 요구하는 일부의 비판까지 감수했다”며 “이는 오로지 국정혼란을 최소화하려는 충정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퇴로를 열어주고 싶었다”며 “그러나 박 대통령은 이러한 저와 우리 당의 충정을 끝내 외면했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오히려 졸속으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추진하는 등 권력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채 민심을 거역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제 민심이 무엇을 원하는지 명약관화해졌다며 ”광화문 광장에서 쏟아진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들의 통탄은 대통령의 하야만으로는 치유될 수 없는 절망감의 표현이다“고 했다.

그는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저는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 지역까지 함께 하는 비상기구를 통해 머리를 맞대고 퇴진운동의 전 국민적 확산을 논의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