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긴급기자회견] “지금 개헌 논의할 시기 아니다…국면전환 초래”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지금은 개헌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고 했다.

15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조건없는 퇴진을 주장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연 문 전 대표는 개헌 논의 시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 헌법은 손볼 대목이 많다”며 “당연히 개헌이 피요하다고 저도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개헌을 공약한 바도 있다. 그러나 지금 개헌 논의하면 국면 전환을 초래해서 그렇게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지금 탄핵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의 압도적인 민심은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는데, 탄핵은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압도적인 민심을 확인했다면 거기에 대해서 스스로 결단을 내리는 것이 박대통령이 애국하는 마음이 있다면 국가와 민족을 걱정한다면 그런 것을 취하는 게 도리”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저는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