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긴급기자회견] “지금 탄핵을 논할 단계 아니다”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지금 탄핵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의 압도적인 민심은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는데, 탄핵은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압도적인 민심을 확인했다면 거기에 대해서 스스로 결단을 내리는 것이 박대통령이 애국하는 마음이 있다면 국가와 민족을 걱정한다면 그런 것을 취하는 게 도리”라고 했다. 


이어 “그렇게 하야까지도 스스로 결단하지 못해서 만약에 (국회가) 탄핵절차까지 밟게 만든다면 그것은 그야말로 나쁜 대통령이 되는 길”이라며 “물론 국민들이 아무리 하야를 요구해도 대통령이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강제적으로 하야시킬 방법이 있다. 마지막 법적인 수단으로 남는 것이 탄핵절차가 될 것이고 탄핵은 그런 단계에 가서 논의할 문제”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저는 정치인이 거리로 나서기 전에 충분히 모색하는 것이 정치인들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명예롭게 물러날 수 있는 그런 길을 끝까지 찾고 싶었다”며 “그런 과정들을 거친이후,지난 토요일 정말 압도적인 하야 민심이 확인됐기 때문에 어제까지 대통령에 대한 답을 기다리고 오늘 이렇게 퇴진운동 나서겠다는 것이 적절한 시기라고 그렇게 생각한다. 그래서 뒤늦게 결심한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저는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