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야권 대표 대선 후보로서 정권교체하는 꿈 꿔” 사실상 ‘광주 발언’ 철회

[헤럴드경제=유은수ㆍ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가 15일 “야권을 대표하는 대선 후보가 되어 정권교체하려는 꿈을 갖고 있다”며 “(4ㆍ13 총선 당시 ‘광주 발언’은 선거 승리를 위한 전략적인 판단에서 했던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총선 당시 광주에서 유세하며 “호남이 지지를 거둔다면 정치에서 은퇴하고 대선에 불출마하겠다”고 공언했고, 호남 지역에서 민주당이 국민의당에 참패하며 일각에서 ‘대선 불출마’ 요구를 받아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한 뒤 ‘광주 발언을 번복하고 대선 후보로 나선 것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문 전 대표는 ”광주 발언은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을 막고 우리가 정권교체의 기반을 구축하고 광주와 호남에서 우리당이 지지 받기 위한 전략적인 판단”이었다며 “만약에 광주시민이나 호남 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게 있다면 그 점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발언의 맥락을 살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뿐만 아니라 광주ㆍ호남 민심의 지지가 없다면 제가 대선도 포기할 것이고 또 정치도 그만둘 거란 부분은 지금도 유효하다”며 “야당의 본거지이자 뿌리인 광주ㆍ호남에서 지지받지 못한다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하는 후보가 대선에서 이길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광주와 호남 민심을 바꾸기 위한 노력은 계속 중”이라며 “그때 했던 약속은 반드시 실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