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온 외국 대학생 100만명 돌파…트럼프 때문에 감소 우려

미 유학생

미국의 대학에 등록된 외국인 학생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지만,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공화당) 때문에 이런 트렌드가 지속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대학교육기관’(Institute of International Education)의 자료를 인용해 2015∼2016학년 미국의 대학에 등록된 외국인 학생은 104만 명이라고 14일 보도했다. 이는 전년보다 7.1% 증가한 것으로, 이 기관의 집계로는 100만 명을 처음 돌파했다.

외국인 학생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전년보다 8.1% 늘어난 32만8천547명으로 단연 1위였다.이어 인도가 전년보다 2.5% 증가한 16만5천918명으로 뒤를 이었다.하지만 한국 출신은 전년보다 4% 감소한 6만1천7명이었다.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아직까지는 외국 유학생이 가장 많은 나라지만 조만간 지형이 바뀔 수 있다고 우려했다.중국이 외국인 학생 유치를 위해 투자를 늘리는 가운데 트럼프의 배타적인 시각이 미국 유학생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미국-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쌓을 것이라는 공약을 포함해 외국인을 배척하는 정책을 예고했다.

알바니에 있는 뉴욕주립대(SUNY)의 교육정책부 의장인 제이슨 제인은 “(트럼프의 당선은) 단기적으로 외국인 학생이 미국에 오는 것을 얼어붙게 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외국 학생들은미국의 정치적 환경이 어떤 의미를 던질지에 대해 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트럼프의 부상과 맞물려 최근 미국의 대학에서는 외국 학생들에 대한 공격이 종종 보고되고 있다.지난 주 샌디에고주립대에서는 히잡을 쓴 무슬림 학생이 ‘믿음과 의상 때문에’ 공격을 당했다.노스캐롤라이나 주에 있는 엘론대학에서는 화이트보드에 “라티노 잘 가”라는 글자도 목격됐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