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추미애 영수회담 제안은 답답ㆍ한심…야권 분열 가져와”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제안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답답하다. 참 한심하다. 참 부끄럽다”라며 “추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뜬금없다”고 썼다.

그는 “회담은 대화와 협상을 전제로 하는 것인데 이미 국민이 탄핵한 박근혜 대통령과 무슨 대화를 하고 무슨 협상을 한단 말인가”라면서 “지난 12일 국민의 명령은 명확했다. 박 대통령이 즉각 물러나라는 것이다. 협상과 조건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사진=박원순 서울 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 시장은 “지금은 야권의 공조가 굉장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야권이 하나로 뭉쳐 국민과 함께 하야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박원순 서울 시장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이어 “백만 국민의 촛불민심에 찬물을 끼얹고 야권의 분열을 가져오는 영수회담 제안은 철회돼야 마땅하다”면서 “대통령이 즉각 물러나야한다는 국민의 명령이 어떤 상황에서 왜곡돼서는 안되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게 정치의 본령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민을 이기는 정치인은 없다”며 “우리 민주당 지도부가 우물쭈물, 갈지자 행보를 멈추고 국민의 뜻에 동참하고 그 뜻을 실현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