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대사 임명에 최순실 개입”…현직 외교관 의혹 제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현직 외교관이 베트남 대사와 호찌민 총영사 임명 과정에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인 최순실 씨가 개입한 의혹을 제기했다.

주호찌민 한국 총영사관의 김재천 영사는 14일 방송된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전대주 전 베트남 대사와 박노완 현 호찌민 총영사의 임명 과정이 석연치 않고 논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영사에 따르면 2013년 6월 외교업무 경험이 없는 민간인 출신 전 전 대사를 임명할 때 외교부가 그의 이력서도 갖고 있지 않는 등 검증 과정이 허술했다.

[사진=JTBC보도 캡처]

김 영사는 “(외교부에서) 오히려 저한테 물어봤다. 그분이 어떤 사람이냐고. 민주평통 이력서를 보내줬다”고 JTBC에 말했다.

전 전 대사는 베트남 현지법인인 LG비나케미칼 법인장을 지냈으며 호치민 한인상공인연합회회장과 민주평통 호치민지회장을 지냈다. 2013년 처음으로 민간인 출신으로 대사에 임명돼 화제가 됐으며 올해 4월까지 근무했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 전 대사 임명 과정에 최순실 씨 일가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주장하며, 전 전 대사가 최 씨의 언니인 최순득 씨의 아들 장모 씨의 호찌민 사업을 도와준 덕분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최순득 씨가 거액을 베트남과 캄보디아로 빼돌리는 과정에서 외교행낭이 이용됐다는 제보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전 전 대사는 최 씨 자매와는 알지 못하고 대사 임명 과정은 자신도 몰랐다고 반박해왔다. 장 씨와 인연에 대해서는 ‘안면이 있는 정도’라며 사업을 도와주거나 후견인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김재천 영사는 박노완 총영사의 임명 과정에서도 논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영사는 “2014년 12월 다른 대사관에서 공사하는 분이 내정돼 서초동 외교안보연구원에서 총영사 부임과정 연수를 하고 있었다”며 “그분을 밀어내고 올 정도로 센 백은 외교부 백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영사는 박 총영사가 베트남 대사관에서 전 전 대사와 함께 공사로 일하다가 2015년 4월 호찌민 총영사를 맡았다며 장 씨를 도와주기 위해 박 총영사를 임명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총영사는 “2015년 춘계공관장 인사 때 베트남 전문가로서 호찌민 총영사에 지원했다”며 “장 씨를 본 적이 없고 김 영사의 인터뷰 내용은 음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그는 “호찌민 교민사회에서는 오히려 김 영사와 전 전 대사, 장 씨가 친분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며 “김 영사에 대해 개인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