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율 ‘0%’ 도전…‘꿈의 주행’ 기술 ‘5G 커넥티드카’ 공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꿈의 주행’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는 15일 오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5G 기반의 커넥티드카 ‘T5’를 시연했다. 커넥티드카는 실시간 무선통신을 통해 각종 정보 인지와 원격 제어 등이 가능한 미래 주행 자동차로 운전 중 발생하는 사고율 0%에 근접한 주행이 가능하다.

5G 커넥티드카 기술이 일반에 공개된 것도, 세계 최초로 2.6km 트랙을 커버하는 대규모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서비스가 시연된 것도 처음이다.

SK텔레콤과 연구원들이 드라이빙센터의 트랙에서 5G 시험망과 커넥티드카 성능을 최종 점검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이날 ‘T5’ 시연은 방송인 김진표씨가 T5를 타고 앞 차량을 추격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신차 발표회 차량이 사라졌다는 시나리오 하에 T5의 추격이 시작됐다. T5는 주행 사각지대에 대한 정보를 미리 수집해 도로 위 위험 요소를 피해 달렸다. 드론이 수집한 항공영상을 통해 전방의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우회 도로를 찾아가는 지능형 주행도 선보였다.

관제센터는 도난 차량의 GPS를 통해 차량의 위치를 파악했다. T5에 탑재된 초고화질(UHD)카메라 영상을 실시간 확보해 도로 상황을 파악하고, 추적이 용이하도록 주변 교통을 통제하기도 했다.

T5와 같은 커넥티드카가 상용화 되기 위해서는 대용량 데이터를 지연 없이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5G 통신이 필수다. 5G 통신 시스템의 응답시간은 0.001초로, 0.01초 수준인 4G에 비해 10배 이상 짧다. 또한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규정하는 5G의 데이터 전송 속도는 20Gbps 이상으로, 일반 고화질 영화(2.5GB) 1편을 1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SK텔레콤과 연구원들이 드라이빙센터의 트랙에서 5G 시험망과 커넥티드카 성능을 최종 점검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5G 커넥티드카 기술은 사고율 0% ‘꿈의 주행’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운전자는 언덕이나 커브로 인해 시야가 가려진 사각지대 등의 정보를 실시간 인지해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운전자의 시야가 차량 앞 유리창을 넘어 주행 범위 전역으로 넓어져, 돌발 상황에 대비하는 것이 가능하다. 차량들이 무선 통신으로 연결되면 앞차가 급정거할 경우, 뒤따르던 차량이 미처 브레이크를 밟지 못해도 긴급 상황으로 인지해 브레이크가 작동된다.

SK텔레콤은 5G 기반의 커넥티드카 기술을 통해 5G 시대의 글로벌 주도권을 잡는 것은 물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형희 SK텔레콤 사업총괄(부사)은 “T5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를 선보인 것을 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내년 초부터 서울ㆍ수도권 주요 지역에 5G 시험망을 구축 및 운용한다. 5G 커넥티드카의 상용화 시점은 5G 서비스가 본격 도입되는 2020년 이후가 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