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문 지고 찾아온 반짝 추위

[헤럴드경제]화요일인 15일은 전날보다 기온이 4∼5도가량 떨어져 추워질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상 13도, 낮 최고기온은 9∼17도로 예보됐다. 서울 최저기온은 3도다.

미세먼지 농도까지 전 권역에 오전까지 ‘나쁨’∼‘매우 나쁨’ 수준이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마스크를 챙길 필요가 있어 보인다.


16일 아침까지 찬 대륙고기압이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간다. 일부 지역에는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동풍의 영향으로 동해안은 오후부터 구름이 많이 낀다.

강원 남부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밤에 한때 비(강수확률 60%)가 조금 온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오전까지 일부 서해안에는 옅은 황사가 나타날 수 있다.

새벽에는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으므로 교통안전에 신경을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전 해상과 동해 전 해상,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에서 1.5∼4.0m로 매우 높게 인다. 그 밖의 해상에는 0.5∼3.0m로 예측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