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기기로 하자관리까지…금호산업 월패드ㆍ스마트어울림 앱 ‘눈길’

-‘월패드’ 표준화…‘스마트어울림’ 앱 구축

-하자처리 진행상황 입주자ㆍ시공사 공유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금호산업은 월패드ㆍ스마트어울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월패드를 표준화하고 스마트어울림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해 브랜드 이미지를 통합관리 한다는 전략이다.

‘월패드’는 세대 내 조명ㆍ가스ㆍ전력ㆍ난방 등의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제어하는 단말기다. 금호아시아나의 ‘그레이&레드(Gray&Red)’를 테마로 일관된 이미지를 보여주며, 정보기술(IT)의 현대적인 느낌과 주거의 따뜻한 느낌을 효과적으로 배열했다. 시각적 인지를 높이는 실사 이미지를 사용해 사용자 누구나 사용하기 편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사용 빈도가 높은 아이콘을 바탕화면에 구성해 바로 제어할 수 있다.

금호산업 홈네트워크 시스템 단말기 ‘월패드’ 시안. [사진제공=금호산업]

‘스마트어울림’은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가정 내의 홈네트워크를 제어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다. 세대 내부 조명ㆍ대기전력ㆍ가스ㆍ난방ㆍ환기 상태파악은 물론 실시간으로 제어할 수 있다. 공지사항과 전기ㆍ가스 등 에너지사용량, 관리비, 택배도착, 차량도착 조회도 가능하다. 단지내 CCTV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스마트어울림’ 애플리케이션을 하자관리 시스템과 통합했다는 점이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화나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가능했던 하자 접수를 바로 할 수 있다. 하자처리 진행 상황을 입주자와 시공사, 협력회사가 공유해 신뢰성이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스템은 오는 12월 분양을 앞둔 ‘부산 남천 금호어울림 더 비치’에 적용될 예정이다.

금호산업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어울림’ 메인화면. [사진제공=금호산업]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시스템 도입을 기점으로 금호건설은 아시아나 IDT와 협력해 어울림 입주자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사물인터넷(IoT)과 주거상품을 접목한 ‘어울림만의 IT’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