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돌산갓 국립종자원 품종보호 출원

-항암성분 함유해 관심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기자] 전남 여수시(시장 주철현)는 톡쏘는 맛이 강한 돌산갓 신품종 여수9호 ‘알싸미<사진>’와 10호 ‘매코미’를 14일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신품종 알싸미와 매코미는 매운맛 항암성분인 ‘시니그린’ 햠량이 각각 16.37㎎/g와 17.69㎎/g로, 일본품종인 ‘청경대엽고채(7.14㎎/g)’에 비해 2배 이상 많다.


품종별 특성을 살펴보면 여수9호인 알싸미 품종은 잎색이 녹색으로 잎 표면에 털이 없으며 배춧잎 형태의 김장용 품종이다. 봄철 꽃이 늦게 피는 만추성으로 다른 품종에 비해 알싸한 맛이 강해 봄 재배에 적합하다.

여수10호인 매코미는 자주색으로 잎 표면에 털이 많은 무잎 형태의 김장용, 물김치용 품종이다. 기존 품종에 비해 톡 쏘는 맛이 강하고 수확량이 많은 특성을 지녀 가을재배에 알맞다.

여수시는 우리품종 개발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돌산갓연구 전담팀을 신설하고 늦동이 등 8개 품종을 육성해 품종보호권을 획득했으며, 매년 200㎏의 우량종자를 농가에 보급해 연간 2000만원의 수입종자 대체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 농민들이 쉽게 재배할 수 있고 톡 쏘는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품종을 개량해 나가는 한편, 기후변화에 대응해 강우량이 많은 여름철에도 생산량이 많으면서 고온에 잘 견디는 품종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