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화성행궁 옛 건물 ‘우화관’ 복원사업이 한창입니다”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이 우화관 복원사업 현장을 방문한 뒤 소회를 자신의 SNS에 14일 올렸다.

염 시장은 “화성행궁 신풍루를 정면으로 바라보고 섰다가 오른쪽으로 몇 걸음 옮기면 얼마 전까지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던 신풍초등학교가 보입니다”라고 했다.

우화관 복원사업지를 방문한 염태영 수원시장(맨 왼쪽)

그는 “2012년 학교가 광교신도시로 이전하고 올 2월 남아있던 학생들도 모두 전학한 이후 지금 이곳에선 화성행궁의 옛 건물인 ‘우화관’ 복원사업이 한창입니다”라고 적었다.

염 시장은 “우화관은 1789년(정조 13년)에 화성유수부의 객사로 건립되었습니다. 왕을 상징하는 전패를 모시고 초하루와 보름에 대궐을 향해 예를 올리고, 외국사신이나 관리들의 숙소 또는 연회장소로도 사용되던 곳입니다”라며 역사적인 의미를 더했다.

그는 “ 화성성역의궤를 바탕으로 한 원형 고증과 발굴 조사를 통해 화성행궁의 완전한 모습을 회복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